일본 자살자 9년 연속 감소! 2018년 자살사망률 16.3명

일본자살자 일본 자살자 9년 연속 감소! 2018년 자살사망률 16.3명

1월 18일 일본 후생노동성이 경찰청 통계를 바탕으로 2018년 자살자 숫자를 발표했다

2018년 자살자(잠정치)는 전년보다 723명(3.4%) 적은 2만 598명으로 9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1만 4125명(2017년 대비 701명 감소), 여성 6473명(22명 감소)이었다.

2만 1000명 아래로 내려간 것은 37년만이다. 가장 자살자가 많았던 2003년 (3만 4427명)의 약 60% 수준으로 줄었다.

인구 10만명당 자살자(자살사망률)은 0.5명 감소한 16.3명으로 1978년 통계 작성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2018년 1~11월 수치를 2017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9세 이하 여성 청소년의 자살이 증가했다.

자살원인 일본 자살자 9년 연속 감소! 2018년 자살사망률 16.3명

후생노동성의 2017년판 자살대책백서를 보면 30대 이하의 자살원인으로 우울증 등 정신적인 건강문제가 가장 많다. 그 다음 근무문제, 경제 및 생활문제, 가정문제, 학교문제, 남녀문제 순이다.

일본정부는 2016년 개정 자살대책 기본법에 따라 자살종합대책추진센터를 설립하여 향후 10년간 10만명당 13명 이하로 끌어내릴 계획이다.

우리나라의 2017년 자살사망률은 24.3%로 OECD 국가중 두번째로 많다. 2011년 31.7%에서 매년 조금씩 감소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