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신조의 코로나 대책! 가구당 면 마스크 2장 배포 방침에 비난 쇄도

아베 마스크 아베신조의 코로나 대책! 가구당 면 마스크 2장 배포 방침에 비난 쇄도

일본 정부가 마스크 부족 사태에 따라 모든 가구에 2장의 면 마스크를 배포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네티즌의 비난이 거세다.

아베신조 일본총리는 1일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세척 후 재사용이 가능한 면 마스크를 도쿄부터 전국 5천여 세대에 2장씩 우편 발송 하겠다고 밝혔다.

총리관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가구당 평균 가족 수는 2.4명인데 왜 2장으로 했느냐는 질문에 “아이들에게는 별도로 지급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초등학교와 중학교에 1천100만장의 천마스크를 우선 공급해왔다고 말했다.

면마스크 1장당 가격은 200엔 정도라고 밝혔다.

하지만 SNS에서는 아베 마스크(#アベノマスク)가 트위터 실트 1위에 오르며 일본정부의 부실한 코로나 대책을 비난하는 목소리가 넘쳐나고 있다.

100% 무능! 비참한 긴급경제대책, 아베신조 자체가 국난(国難)이다. 

아베 마스크배포 아베신조의 코로나 대책! 가구당 면 마스크 2장 배포 방침에 비난 쇄도

아베총리는 일본우정(日本郵政)의 배달망을 활용하여 감염자가 많은 지역 우선으로 배송한다고 밝혔는데 이런 전달 방식도 논란을 낳고 있다.

아사히신문은 도쿄의 생활빈곤층 지원단체 TENOHASI 사무국장의 말을 인용하여 노숙자, 민박생활 일용노동자, 인터넷카페(PC방) 생활자는 주소지와 거주지가 달라 마스크 수령이 불가능하다고 했다.

오사카 빈민 거주지 아이린 지구의 지원단체 담당자는 아베의 보여주기식 정책(퍼포먼스)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면 마스크의 성능에 대한 논란도 있다.

5년 전 영국 의학지에 발표된 논문에 의하면 의료 종사자 1천607명을 ▲ 의료용 마스크 착용자 ▲ 면 마스크 착용자 ▲ 마스크를 썼다 벗었다 하는 사람으로 나눠 감염 위험을 비교한 결과 면 마스크를 쓴 집단에서 호흡기 질환이나 인플루엔자 증상을 보인 사람이 가장 많았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성루카 국제대학(聖路加国際大学)의 오니시 가즈나리(大西一成) 공중위생학과 조교수는 “면 마스크는 감염 예방 효과를 전혀 기대할 수 없다”고 말했다.

2일 일본국회, 마스크 2장이 전부?

외출하지마라! 모이지마라! 접촉하지마라! 국민에 협력 요청뿐..

정부 코로나 대책본부 발족 2개월, 다른 국가는 현금지원, 소득보상, 인공호흡기 증산 등 구체적인 대책을 내놓고 있는데 일본정부는 마스크 2장을 전 가구에 배포하는 것뿐이다.

도대체 2개월간 뭐했나? 치졸한 대응에 분노를 넘어 탄식을 금할 수 없다.

2일 도쿄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97명 최대치 경신! 도시봉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