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89년 일왕 방한을 일본정부가 타진! 외교문서 비밀해제

일왕 방한 노태우 1024x644 1989년 일왕 방한을 일본정부가 타진! 외교문서 비밀해제

일본정부가 1989년 아키히토 일왕 즉위 후 첫 해외방문지로 한국방문을 타진한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노태우 정부가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일왕을 초청하는 방안을 둘러싸고 양측이 적극 검토한 과정이 공개됐다.

외교부가 공개한 외교문서에 따르면 1989년 6월 노태우 대통령의 이듬해 일본 방문을 준비하면서, 방일 이후 아키히토 당시 일왕의 방한을 고려할 것을 외교 과제로 제시했다.

비슷한 시기 주일본 대사관이 작성해 본부에 보고한 외교 전문에서도 대통령의 일본 방문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세부 교섭 사안들과 일왕의 방한 초청 가능성을 연계해 성과를 높일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같은 해 4월 최호중 외무장관과 회담한 우노 소스케 외무상은 “한국 측 분위기가 성숙했다고 판단되면 일본 정부로서는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아키히토 일왕) 최초의 해외 방문으로서 방한을 실현하는 방향으로 조정하고 싶다”고 언급했다.

이후 아키히토 일왕은 1990년 노 대통령 방일 회동 시 만찬사에서 한일 간 과거사에 대해 “일본에 의해 초래된 이 불행했던 시기에 귀국의 국민들이 겪으셨던 고통을 생각하며 통석의 염을 금할 수 없다”는 당시로써는 전향적인 입장을 밝혔고, 양측이 일왕의 방한 관련 구체적 의견을 주고받으면서 성사되는 듯했다.

하지만, 일왕의 방한은 이후 한국에서 과거사 청산 요구에 수반한 반대 여론이 높아지고, 일본은 보수 우경화 흐름이 강해지면서 결국 이뤄지지 않았다.

‘통석의 염’ 이렇게 나왔다…30년 전 외교 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