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위안부 한일합의 정신을 전혀 이해 못하고 있다.

한일 위안부합의 일본반응 1024x576 한국은 위안부 한일합의 정신을 전혀 이해 못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 “정부와 정부 간 조건 교환은 잘못된 방식, 위안부피해자 위주의 해결을 촉구할 것”

일본정부는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한일협정은 잘못된 것이라며 다시 한번 사죄를 언급한 것에 대해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을 확인한 합의정신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반발하며 계속적으로 착실한 합의 이행을 요구할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기자회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 일본 정부에 재협상을 요구하지는 않지만 “정부와 정부 간 조건 교환으로 해결될 수 없다”고 말하며 일본 측에 재차 사과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일본 외무성은 “한일협정이 잘못된 것이라는 인식은 전혀 받아들일 수 없다”며 한국 측에 항의했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협정은 1mm도 움직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일본정부 내에서는 아직까지 한국정부의 후속조치 및 의도에 대한 충분한 설명이 없기 때문에 한국 측도 혼란스러워 보인다며 당분간 관망자세를 취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한편, 일본정부는 문 대통령이 남북 고위급회담을 계기로 김정은 위원장과 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 한 것에 대해 “대화를 위한 대화가 되어서는 안된다”고 경계하며,  한미일 3국의 공조에 균열이 생기지 않도록 촉구할 방침임을 밝혔다.

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외신기자 여성 3인방과 가요 3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