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방송국 프리 아나운서 아카에 타마오 코로나바이러스 양성반응

아나운서 코로나확진 일본방송국 프리 아나운서 아카에 타마오 코로나바이러스 양성반응

TBS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을 맡고 있는 프리 아나운서 아카에 타마오(赤江珠緒, 45)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PCR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타났다.

아카에 아나운서는 코로나19 확진자인 남편의 밀접 접촉자로 11일부터 자가격리중이었으며 15일 증상이 나타났다. 3살짜리 딸은 음성이었다.

그녀의 남편은 일본의 민영 방송 아사히티비 뉴스 ‘보도 스테이션’의 메인 PD이다.

11일 ‘보도 스테이션’의 앵커 토미카와 유타(富川悠太, 43)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15일 메인 PD 등 뉴스 담당 직원 2명의 감염이 확인되었다.

TBS 라디오는 아카에 아나는 만약을 대비해서 11일 이후 라디오 프로 ‘아카에 타마오 타마무스비’ 진행을 중단하고 자가격리에 들어갔기 때문에 다른 출연자나 제작진중에 밀접한 접촉자는 없다고 밝혔다.

일본 방송국 아사히티비 앵커와 사법연수생 코로나바이러스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