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상승으로 일본 10월 무역수지 적자, 한국은 흑자

무역수지 국제유가 상승으로 일본 10월 무역수지 적자, 한국은 흑자

일본의 수출과 수입 동향을 나타내는 10월 무역수지는 원유가격 상승으로 수입액이 크게 증가하여 4493억엔의 적자로 나타났다.

재무성은 10월 수출액은 대미 자동차 및 선박엔진 수출이 크게 증가하며 7조 2434억엔을 기록, 작년 동월 대비 8.2%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반면 수입액은 국제유가 상승으로 7조 6927억엔을 기록하며 19.9% 증가했다.
국제유가는 미국의 이란 경제제재를 앞두고 10월 초에 크게 상승했다.

이 결과 수출액에서 수입액을 뺀 무역수지는 4493억엔의 적자로 나타났다. 무역수지 적자는 2개월 만이다.

또한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문제 삼고 있는 일본의 대미 무역 흑자액은 5734억원으로 작년 동월 대비 11% 감소했다.

일본은 이란산 원유 수입 중단을 국제사회에 요구한 미국정부에 면제를 요청하여 일시적으로 원유 수입을 인정받았다.

[한국] 10월 수출 22.7% 증가, 조업 일수 증가

한국 수출입10 국제유가 상승으로 일본 10월 무역수지 적자, 한국은 흑자

한국 관세청이 발표한 10월 수출입 동향 (확정치)에 따르면 수출액은 전년 동월 대비 22.7% 증가한 549억 4,400만 달러 (약 60조원)를 기록했다.

작년에는 10월이었던 추석연휴가 올해는 9월이어서 조업 일수가 늘었다.

수입액은 28.1% 증가한 484억 7,800만 달러. 무역수지는 64억 6,600만 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