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사태선언 아베 일본총리, 코로나19 방역 실패해도 사임할 생각 없다.

일본7개지역 긴급사태선언 1024x580 긴급사태선언 아베 일본총리, 코로나19 방역 실패해도 사임할 생각 없다.

코로나 감염폭발을 막기위해 7개 지역에 긴급사태를 선포한 아베신조 일본 총리는 7일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실패 시 총리 책임 여부를 묻는 외신기자의 질문에 “최악의 사태가 발생하더라도 내가 책임을 진다고 될 문제가 아니다”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밝혔다.

지금까지의 일본 정부 대응에 관해서 “다른 나라에 비해 감염자도 사망자 수도 단위가 다르다”며 일정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베는 오후 5시반경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부대책본부 회의에서 도쿄, 가나가와, 사이타마, 치바, 오사카, 효고, 후쿠오카 7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5월 6일까지 1개월간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상황 방치하면 1개월 후 확진자 8만명

또한 “도쿄도에서는 확진자 누계가 1천명을 넘었다. 발밑에서 5일 동안 두배가 될 정도로 빠르게 확산하고 있어 이 상황이 계속되면 2주 후에는 1만명, 1개월 후에는 8만명을 넘는다”고 했다.

전문가의 말을 인용하며 “우리 모두가 노력하면 2주 후에는 감소 추세로 전환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왜 7개 지역인가?

니시무라 경제재생담당상은 7일 국회에서 아이치현, 교토부, 홋카이도 등의 대도시가 제외된 이유에 대해 감염자 수가 두배로 증가하는 속도,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 수를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선정했다고 말했다.

언급한 3개 지역은 감염자 수는 많지만 증가 속도가 느리고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환자도 비교적 적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영업정지 대상 아직 미확정

일본정부와 도쿄도는 휴업 대상 업종이나 시설 등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을 확정하지 못했다. 정부와 합의안 도출에 실패한 고이케 유리코 도지사는 저녁 기자회견에서 4월 9일까지 명확히 하겠다고 말했다.

휴업 대상으로 거론되는 넷카페 업주는 손님의 60%가 장기 이용자라며 도청 담당자에 문의해도 아직 상세내용은 모른다는 답변뿐이라며 불만을 토로했다.

신주쿠의 일부 업주들은 휴업 요청에도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벌칙 규정이 없고 강제성이 없기 때문이다. 여 알바생도 부모님께 신세 지고 싶지 않다며 가게가 영업을 하면 일을 계속하고 싶다고 했다.

최근 도쿄에서는 긴급사태 선언을 앞두고 코로나 감염을 피해 귀향하거나 지방으로  피신하는 도쿄탈출 러시가 이어졌다.

7일 도쿄 코로나 확진자 80명 이상! 도쿄탈출 러시, 지방 감염확산 우려

(이탈리아) 외신기자, 기자회견종료 선언에도 돌직구

도시봉쇄를 하지 않는 것은 모 아님 도 모험처럼 보이는데 성공하면 칭찬을 받겠지만 실패하면 어떻게 책임질거냐?

아베: 최악의 사태가 발생하더라도 내가 책임을 진다고 될 문제가 아니다.

イチかバチかの賭け、成功すれば世界中が絶賛だが失敗したらどう責任を取るのか、に対して「責任を取れば済むという問題ではありませ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