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35 전투기 추가구매! 일본 방위비 역대 최고 5년간 27조엔대

일본 방위비 F35 전투기 추가구매! 일본 방위비 역대 최고 5년간 27조엔대

2019년부터 5년간 일본의 방위비 총액은 역대 최고인 약 27조 4700억엔이 될 전망이다.

일본정부는 5년마다 수립하는 ‘중기 방위력 정비계획’에 따라 자위대의 장비를 구입하고 있다.
‘중기 방위력 정비계획’은 새로운 ‘방위계획 대강(방위대강)’에 의거하여 5년간 조달하는 함정과 항공기 등의 방위장비 구입 예산을 나타낸다.

이 계획에는 지상배치형 미사일 요격시스템 ‘이지스 어쇼어’ 2기 도입, 스텔스 전투기 F35B의 신규 도입, 호위함 이즈모를 사실상의 항공모함으로 개량하는 것이 명기된다.

일본 방위비 추이 F35 전투기 추가구매! 일본 방위비 역대 최고 5년간 27조엔대

지난 2014년도부터 5년간의 장비조달 규모는 약 24조 6700억엔이었지만, 내년부터 5년간 총액은 약 3조엔 증액된 약 27조 4700억엔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평균 방위비 증가율은 이전 중기 방위계획 때는 0.8%였지만 이번에는 미국산 첨단무기 도입으로 1.1% 증가했다.

일본정부는 노후화로 퇴역하는 F15 전투기의 후속기로 미군의 스텔스전투기 F35를 105대를 추가 구입할 예정이다. 이전 구매가 확정된 47기를 더하면 총 147기 체재가 된다. 이 중 단거리 이륙 및 수직 착륙기 F35B는 42기 도입 방침으로 내년부터 5년간 18대를 배치할 계획이다.

F-35 스텔스 전투기는 공군용 A형, 단거리 이륙 및 수직 착륙(STOVL: short take off and vertical landing) 가능한 B형, 항공모함 함재용 C형이 있다.
최강의 전투 능력을 보유한 F-35B는 최고속도 마하 1.6, 미사일 탑재중량 6,800kg, 항속거리 2,200km, 전투행동 반경은 900~1,000km에 달한다.

아베정권의 미국 무기 대량구매 비판하는 도쿄신문

무기 빚더미 일본
방위성, 국내 방산업체 62사에 지급해야 하는 장비구입 대금도 지불 연기 요청
아베정권의 미제 스텔스전투기 F35 2024년까지 42기 도입에 이어 추가 100대 구입 비판
국민세금 사용 우선 순위 잘못돼..
1대 1천억원 넘는 비용이면 도심에 정원 90명의 보육소 설립 가능
토지 제공시 50개소 건립하여 4500명 수용 가능하다.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B 40대 도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