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문부과학성,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비난 자제 메세지

일본코로나19 차별 일본 문부과학성,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비난 자제 메세지

일본 문부과학성은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이지메와 비난이 도를 넘었다고 판단하여 25일 학생들과 교직원, 지역주민에 중상비방과 차별적 언동을 삼가하도록 대상별로 긴급 메세지를 발표했다.

교사들에게는 아이들이 과학적 근거에 따라 행동하도록 지도 교육을 하도록 촉구했다.

시마네현 마츠에시(松江市)의 고등학교 축구부 기숙사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후 인터넷상에 축구부 활동 사진이 확산되며 악성댓글이 달리기도 했다.

나라현 덴리대학(天理大学) 럭비부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후 무관한 학생이 교생실습을 거부당하거나 알바를 짤리는 사례도 있었다.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문부과학상은 각료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누구나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으며 감염된 사람이 나쁜 것이 아니다. 비난하는 분위기 때문에 감염 사실을 숨기게 되면 바이러스가 더욱 확산될 수 있다. 범정부 차원에서 대처가 필요하며 문부성도 관계 부처와 연계하여 편견과 차별 방지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일본뉴스 #차별 #편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