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 미 보잉사와 전기 항공기 개발에 합의

보잉 전기항공기 일본정부, 미 보잉사와 전기 항공기 개발에 합의

일본 경제산업성(経済産業省)과 미국 항공기 제작사 보잉은 1월 15일 세계 최초로 전기 항공기 공동 개발에 합의했다.

전기 항공기는 날개 아래에 제트 엔진이 필요 없어 공기 저항을 덜 받고,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 배출량이 적어 개발 경쟁이 치열하다.

2017년에 하이브리드 항공기 E-Fan X 개발 계획을 발표한 에어버스는 2020년 첫 비행을 계획하고 있다. 영국의 LCC 이지젯(easyJet)도 지난 11월 단거리 노선에 투입할 전동 방식의 여객기를 2030년까지 개발할 방침이라고 발표했다.

일본기업이 전동 항공기 개발에 필요한 모터, 배터리, 인버터 관련 최첨단 기술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경제산업성이 보잉사에 협력 파트너를 소개해 주고 공동개발을 지원한다.

전기항공기 DESIGN 일본정부, 미 보잉사와 전기 항공기 개발에 합의

전기 항공기는 전동 모터를 기체 후방에 일렬로 설치하고, 날개와 기체가 일체화된 디자인이기 때문에 여객기로 운용시 좌석를 대폭 늘릴 수 있다.
소음도 적고 운항 비용도 절감할 수 있어 2030년대까지 100~200명 정도 탑승 가능한 여객기의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electric aircraft 1024x491 일본정부, 미 보잉사와 전기 항공기 개발에 합의

Electrification Challenge for Aircraft (ECLAIR) Consortium

일본은 2018년 7월 1일 우주항공연 구개발기구(JAXA) 주도로 경제산업성, IHI중공업, 가와사키중공업, 히다치제작소, 미츠비시전기 등 민관이 참여하는 “항공기 전동화(ECLAIR: Electrification ChaLlenge for AIRcraft, 에클레어) 컨소시엄”을 설립했다.

이 컨소시엄은 12월 21일 도쿄 시내에서 첫 오픈 포럼을 열고, 전기항공기 기술개발 관련 일본정부와 민간기업의 준비상황에 대해 정보를 공유했다.

전동항공기 일본정부, 미 보잉사와 전기 항공기 개발에 합의

JAXA 특집 연재기사: 항공기 전동화 이유(일본어)

航空機電動化(ECLAIR)コンソーシア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