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전 대비하는 일본, 레이더 무력화 전자공격기 개발

적의 통신을 방해하고 레이다를 교란시키는 전자전의 일종인 전자공격

일본정부가 적의 레이더와 통신을 무력화시키는 전자공격기 개발 방침을 정했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13일 정부관계자의 말을 인용하여 보도했다.

전자전 능력을 향상시키고 중국과 러시아에 대항하기 위해 자위대의 수송기와 초계기에 강력한 전파방해 장치를 탑재하는 것이다.

전자공격기 전자전 대비하는 일본, 레이더 무력화 전자공격기 개발

전자공격기의 개발은 2018년 12월 각료회의(각의)에서 통과된 방위계획대강에 따라 추진하는 것이다. 일본의 중장기 국방계획인 방위대강은 일본 침공을 기도하는 상대방의 레이더와 통신을 무력화시키는 대책을 담고 있다. 자위대는 2020년부터 개발을 위한 작업에 착수한다.

전파방해 장치는 항공자위대 C2 수송기와 해상자위대 P1 초계기에 탑재할 계획이며, 우선은 2027년까지 C2 수송기용을 개발하고 초계기용의 개발일정은 추후에 검토하기로 했다.

글쓴이

%name 전자전 대비하는 일본, 레이더 무력화 전자공격기 개발
김타쿠닷컴핫이슈 일본뉴스 건강 미용 여행정보
최소 비용으로 최대의 홍보효과! 워드프레스 반응형 회사홈페이지제작
영어, 일본어 다국어 웹사이트제작 및 해외 웹마케팅 서포트
모바일에 자동 최적화된 웹사이트 리뉴얼로 검색결과 상위 노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