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독감환자 급증! 도쿄는 독감 대유행 경보 발령

독감유행 1024x576 일본 독감환자 급증! 도쿄는 독감 대유행 경보 발령

1주일 새 독감환자 100만명 이상 증가! 국내에도 환자 급증

일본에 독감 환자가 급증하여 21일까지 1주일 동안 병원에서 독감검진을 받은 환자는 283만명으로 집계되었다. 의료기관 당 환자수는 51.93명으로 통계를 산출한 1999년 이후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후생노동성의 조사에서 밝혀졌다.

이는 지난 20일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발표한 독감 환자 171만명(8~14일 독감환자)보다 100만명 이상 증가한 것으로 후생노동성은 감염 예방을 위한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도쿄는 독감 대유행 경보 발령

도쿄도는 25일 독감대유행경보(インフルエンザの流行警報)를 발령했다.
15~21일 동안 도내의 지정의료기관(定点医療機関) 419개소에서 독감 환자는 1개소 당 49.67명으로 지난주(22.84 명)에 비해 2배로 증가했다.
특히 탁아소와 유치원, 초등학교에서 집단 감염이 늘고 있다. 이번 시즌에 검출된 바이러스는 계절성이 46.9%, B형 41.6%이다.

도쿄 독감유행경보 일본 독감환자 급증! 도쿄는 독감 대유행 경보 발령

인플루엔자 독감은 처음에 A형(H3N2)이 먼저 지나가고 2, 3월에 B형이 유행하지만 이번 시즌은 초기부터 B형에 많이 감염되었다. 백신의 공급이 예년보다 약 1개월 늦어지며 접종 지연도 독감 환자 급증에 영향을 미쳤다.

국내에도 독감 AㆍB형 동시 유행

%EC%9D%B8%ED%94%8C%EB%A3%A8%EC%97%94%EC%9E%90 %EC%98%88%EB%B0%A9 %EB%B0%8F %EB%B0%B1%EC%8B%A0%EC%A0%91%EC%A2%85 일본 독감환자 급증! 도쿄는 독감 대유행 경보 발령

현재 국내에도 전례 없이 A형과 B형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동시에 유행하고 있다. B형 독감환자가 53%에 달하며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아시아와 유럽지역에서도 크게 유행하고 있다. 다만 A형, B형 어떤 바이러스에 감염되더라도 큰 차이는 없기 때문에 불안해할 이유는 없다.

독감예방을 위해서는 적당한 습도(50~60%)의 유지, 충분한 휴식과 영양섭취,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에 외출삼가 등을 권장하고 있다. 또한 독감에 감염된 경우는 충분한 수면과 함께 수분을 자주 섭취하고 마스크 착용을 권한다.

독감 AㆍB형 동시 유행…노약자 지금이라도 접종해야

독감 환자의 갑작스런 이상 행동, 특히 미성년자는 보호자의 케어 필요!

미성년자 인플루엔자 백신처방, 독감 환자의 이상 행동에 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