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따옴표와 작은따옴표의 쓰임 | 법제처

따옴표 사용구분 큰따옴표와 작은따옴표의 쓰임 | 법제처

글 작성시 따옴표를 자주 사용하는데 큰따옴표와 작은따옴표의 차이점에 대해 찾아 보았다. 법제처와 출판 동호회에 나와 있는 글이다.

질) 큰따옴표와 작은따옴표의 쓰임은

답)큰따옴표와 작은따옴표를 어느 경우에 사용해야 할 지 판단이 안되 국어연구원에서 자료가 있어 올립니다. 대부분의 작은따옴표를 사용해야 하는 경우인데 큰따옴표를 사용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생각이 듭니다.

큰따옴표는 글 가운데서 직접 대화를 표시할 때에 쓰거나 남의 말을 인용할 경우에 쓰고, 작은따옴표는 따온 말 가운데 다시 따온 말이 들어 있을 때에 쓰거나 마음 속으로 한 말을 적을 때에 씁니다. 또한 문장에서 중요한 부분을 두드러지게 하기 위해 작은따옴표를 쓰기도 합니다.

가. “전기가 없었을 때는 어떻게 책을 보았을까?”
나. 예로부터 “민심은 천심이다.”라고 하였다.

가. “여러분! 침착해야 합니다.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고 합니다.”
나. ‘만약 내가 이런 모습으로 돌아간다면, 모두들 깜짝 놀라겠지.’
다. 지금 필요한 것은 ‘지식’이 아니라 ‘실천’입니다.

위에서 보듯이 작은따옴표는 생각이나 어떤 말을 강조할 때 쓰고, 큰따옴표는 직접 대화나 남의 말을 인용할 경우에 씁니다.

따옴표와 관련해서 주의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1. 직접 인용문에는 큰따옴표를 사용하고, 간접 인용문에는 작은따옴표를 사용하는 걸로 생각하는 분들을 가끔 보는데, 이는 잘못 알고 있는 겁니다.
직접 인용문에는 큰따옴표를 쓰지만 간접 인용문에는 작은따옴표를 쓰지 않습니다.

2. 직접 인용은 다른 사람의 말을 있는 그대로 인용하는 겁니다. 그래서 마침표나 느낌표 같은 문장 부호도 모두 넣어야 합니다.
(예) 그는 “엄청 멋진 장면이군!” 하고 말했다.

그렇지만 간접 인용은 문장 부호를 사용하지 않습니다. 다른 이의 말을 내 말 속에 넣는 것이기 때문이죠.
(예) 그는 같이 밥을 먹자고 말했다.

3. 작은따옴표는 직접 인용문 속에 또 인용을 할 때 씁니다. 그리고 어떤 말이나 생각을 강조할 때 쓰죠.
그리고 큰따옴표는 남의 말을 인용할 때 씁니다. 그리고 직접 대화를 표시할 때도 쓰죠.

<참고>
큰따옴표 다음에 오는 <-라고>는 조사니까 붙여 쓰고, <하고>는 동사니까 띄어 써야 합니다.

일본뉴스속보 Twitter 체크

핫이슈, 발빠른 일본뉴스, 자전거, 건강미용, 여행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