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어떻게 찾습니까? 진짜 맛집은 어디에 있나요?

미쉐린 가이드 1024x548 맛집, 어떻게 찾습니까? 진짜 맛집은 어디에 있나요?

맛집 관련 조사

‘맛집’ 홍수의 시대, 진짜 맛집은 어디에 있나요?
소비자 절반 이상 “요즘 맛집이라고 하는 곳은 믿을 수 없다”
전체 88.8% “맛집 소개가 너무 많아져서, 진정한 맛집이 묻히는 것 같다”

“맛집 소개가 너무 많아져 진정한 맛집이 묻히는 것 같다.” 시장조사 전문기업 멤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맛집 설문조사에서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 88.8%나 됐다.(2017년 1월)

입소문보다 평판은 훨씬 위력적이다. 평판과 온라인이 결합, 파급력과 보급성을 확대하는 ‘온라인 평판 마케팅’이 새로운 트랜드로 부상하고 있다.

– 10명 중 9명이 소위 ‘맛집’이라 불리는 음식점에서 식사를 해본 경험 있어, 여성과 젊은 층의 경험이 좀 더 많아

→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trendmonitor.co.kr)가 최근 3개월 기준 외식경험이 있는 전국 만 19~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맛집’ 및 ‘미슐랭가이드’와 관련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10명 중 9명(90.1%)은 소위 ‘맛집’이라고 불리는 음식점에서 식사를 해 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남성(88%)보다 여성(92.2%), 그리고 20~30대 소비자(20대 90.4%, 30대 94.8%, 40대 87.6%, 50대 87.6%)가 맛집에서의 식사 경험이 좀 더 많은 편이었다. 맛집을 방문해본 사람들은 평소에도 꾸준히 맛집을 찾아 다니고 있었다. 음식점 선택 시 맛집 여부의 고려 정도를 살펴봤더니 10번 음식점을 방문할 때 그냥 주변에 가까운 음식점을 방문하는 비중이 6.32회, 일부러 맛집을 찾아가는 비중이 3.68회로 나타난 것이다. 맛집 방문자의 경우 10번 중 4번 정도는 일부러 맛집을 찾아가고 있는 것으로, 역시 여성(남성 3.58회, 여성 3.78회)과 젊은 세대(20대 3.86회, 30대 3.72회, 40대 3.48회, 50대 3.66회)의 방문빈도가 높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일부로 맛집을 찾아가는 이유는 “얼마나 맛있을지 궁금하고, 맛있는 것을 먹고 싶어서”

→ 맛집을 일부러 찾아가는 이유는 결국 맛있는 음식에 대한 기대감 때문이라고 할 수 있었다. 얼마나 맛있을지 궁금하고(68.3%, 중복응답), 또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싶어서(62%) 찾는 사람들이 단연 가장 많았다. 특히 음식이 얼마나 맛있는지가 궁금해서 일부러 찾아가보는 경향은 젊은 세대(20대 74%, 30대 72.3%, 40대 63.8%, 50대 62.7%)에게서 두드러졌다. 또한 어느 정도 맛이 보장될 것 같고(51%), 이왕이면 맛있는 것을 먹어야 후회하지 않을 것 같아서(49.8%) 일부러 찾는다는 의견이 많아, 맛집의 음식이 일정수준의 맛을 보장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는 것도 알 수 있었다. 그밖에 새로운 음식을 먹어보고 싶고(33.9%), 요즘 인기 있는 곳을 가보고 싶어서(28.3%) 맛집을 찾아간다는 의견이 뒤를 이뤘다. 다른 연령에 비해 20대가 맛집을 새로운 음식을 먹을 수 있고(40.4%), 인기가 많은(36.3%) 장소라고 인식하는 태도가 보다 강한 것도 뚜렷한 특징이었다. 앞으로도 맛집에서 식사를 해보고 싶다는 바람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었다. 전체 응답자의 87.6%가 향후 맛집에서 식사를 할 의향을 내비친 것으로, 젊은 층의 의향(20대 90%, 30대 89.2%, 40대 87.2%, 50대 84%)이 좀 더 두드러졌다.

맛집 설문조사 1024x639 맛집, 어떻게 찾습니까? 진짜 맛집은 어디에 있나요?

– 맛집으로 불리기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갖춰져야 할 조건은 단연 ‘음식의 맛’, 인지도나 언론노출은 나중 문제

→ 그렇다면 ‘맛집’이라고 불리기 위해서는 어떤 조건들이 갖춰져야 하는 것일까? 역시 소비자 대부분은 음식의 맛(83.9%, 중복응답)을 우선적으로 갖춰져야 할 조건으로 바라봤다. 또한 합리적인 가격(47.1%)과 음식재료의 품질(37%), 음식점의 위생(29.8%)도 맛집으로 평가되기 위해서는 필요한 조건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특히 음식재료의 품질(20대 26.4%, 30대 36%, 40대 40.4%, 50대 45.2%)과 음식점 위생(20대 24.4%, 30대 31.2%, 40대 30%, 50대 33.6%)은 연령이 높을수록 중요하게 평가하는 특징을 보였다. 그 다음으로는 서비스(16.6%), 독특한 메뉴(16.2%), 음식점 분위기(14.2%), 매장의 대표 메뉴(13.6%) 등이 맛집이 되기 위해서 우선적으로 갖춰야 할 조건들로 꼽혔다. 그에 비해 TV출연 여부(1.1%), 음식점의 역사(7.5%), 블로그/카페/SNS의 추천(7.7%), 입소문 여부(8.3%), 음식점 인지도(11.6%) 등은 맛집이 갖춰야 할 우선 조건에서는 다소 밀리는 모습이었다. 결국 대중적인 인지도와 유명세를 얻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보다 먼저 기본적인 음식의 맛과 합리적인 가격, 품질 등이 우선적으로 갖춰져야 진짜 맛집이라고 불릴 수 있다는 인식이 강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 주로 외식을 하는 상황은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싶을 때’나 ‘주말 및 기념일’, 주로 ‘구이고기’나 ‘한정식’을 많이 즐겨

→ 일반적으로 사람들은 한 달에 1번 정도 외식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일 주일에 1~2번 외식을 한다는 소비자가 절반 정도(44.8%)로 가장 많은 가운데, 한 달에 1~2번(28.9%) 또는 일주일에 3~4번(15.6%) 외식을 한다는 소비자도 적지 않았다. 거의 매일 외식을 한다는 응답은 5.1%로, 20대(10.4%)와 1인가구(8.1%), 미혼자(8.5%)의 비중이 높았다. 그에 비해 전체 5.6%는 외식이 한 달에 한 번 미만(두 달에 1~2번 3.9%, 이보다 드물게 1.7%)으로 매우 드물었다. 외식을 가장 많이 하게 되는 상황은 맛있는 음식을 먹고 싶을 때(62.6%, 중복응답)로, 젊은 층일수록 본능적인 욕구(20대 71.6%, 30대 65.2%, 40대 60%, 50대 53.6%)를 많이 따르려는 태도가 강했다. 또한 주말/휴일(55.8%)과 생일/기념일(53.8%), 가족 모임(53%)에 외식을 많이 하였으며, 집에서 먹기 싫을 때(51.1%)도 외식을 많이 하는 상황이었다. 그밖에 요리하기 귀찮을 때(38.4%), 축하할 일이 생겼을 때(37.8%), 새로운 맛집을 발견했을 때(33.6%) 외식을 한다는 응답이 뒤를 이었다. 외식 메뉴로는 주로 삽겹살이나 갈비와 같은 구이고기(50.9%, 중복응답)나, 한정식/한식(49%)을 많이 즐겼다. 피자/치킨(32.1%), 뷔페식 음식(31.9%), 중식(23.7%), 회/스시(20%)도 외식으로 많이 즐기는 메뉴들이었다.

외식 맛집, 어떻게 찾습니까? 진짜 맛집은 어디에 있나요?

– 외식은 ‘동성친구’ 및 ‘배우자’와 많이 해, 외식장소를 선택할 때 가장 고려하는 요소는 ‘음식의 맛’

→ 평소 외식을 함께 많이 하는 사람은 주로 동성친구(52.2%, 중복응답)와 배우자(48.4%)였다. 다만 동성친구와 외식을 많이 하는 20대(71.6%)와는 달리 40~50대는 배우자(40대 64.8%, 50대 77.2%)와의 외식을 많이 즐기는 편이었다. 직장동료/상사(42.3%), 부모님(38.7%), 형제/자매(25.6%)도 외식을 함께 많이 갖는 상대였다. 남성은 직장동료/상사(남성 52.6%, 여성 32%)와의 외식이 많은 데 비해 여성은 부모님(남성 33.8%, 여성 43.6%)과 형제/자매(남성 18.8%, 여성 32.4%) 등 가족과 외식을 많이 하는 모습이었다. 최근 시도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는 ‘혼밥’(18.3%)의 사례도 확인할 수 있었다. 1인가구(46.5%)의 혼밥 경험이 단연 높은 가운데, 혼밥을 가장 많이 하는 연령대는 20대(27.6%)였다. 외식장소를 선택할 때 가장 많이 고려하는 요소는 역시 음식의 맛(58.1%, 중복응답)이었다. 그 다음으로는 음식의 종류(43.8%), 함께 외식하는 사람의 성향(34.1%), 음식의 가격(29.4%)이 중요하게 고려되었다. 중/장년층의 경우 음식종류(20대 35.6%, 30대 42%, 40대 46.8%, 50대 50.8%)나, 함께 먹는 사람이 선호하는 음식(20대 28.4%, 30대 32.8%, 40대 38.8%, 50대 36.4%)에 따라 외식장소를 결정하는 경향이 보다 뚜렷했다. 그밖에 약속 장소(18.1%), 맛집 여부(16.4%), 함께 외식하는 사람과의 관계(16%), 자신의 경제적 상황(15.8%)도 고려되었다.

원문보기

일본구매대행

일본 쇼핑몰 및 오프마켓 라쿠텐, 야후쇼핑, 아마존재팬 등의 상품 구매 대행 서비스 안내.
목록통관 물품은 일본엔으로 15,000엔 정도 까지 관세, 부가세 등 세금이 면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