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급생 친구를 칼로 찌른 일본 여고생 살인미수 혐의! 죽일 생각이었다.

일본여고생 살인미수 동급생 친구를 칼로 찌른 일본 여고생 살인미수 혐의! 죽일 생각이었다.

2월 6일 일본 사이타마현 이루마시(入間市)에 있는 무사시 음대 부속고등학교에서 살인미수사건이 발생했다.

3학년 여학생이 같은 반 친구 옆구리를 20cm 길이의 칼(호쵸: 包丁)로 찔러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되었다.

칼을 맞은 친구는 중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18세 여고생은 경찰조사에서 죽일 생각으로 찔렀다고 진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