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경제신문 아베정부의 소극적 코로나 대응 비판! 검사수 독일의 1/17 수준

일본코로나검사수 1024x795 일본경제신문 아베정부의 소극적 코로나 대응 비판! 검사수 독일의 1/17 수준

2일자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면 톱기사로 일본 정부의 소극적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기사 제목은 “코로나검사 세계에 뒤처진 일본, 1일 약 2000건 독일의 1/1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고 있지만 일본의 검사건수는 1일 2천건 정도로 인구 100만명당 검사수는 독일의 17분의 1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대로 된 대응책을 내놓기 위해서는 검사를 늘려 감염 실태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확진자의 증상 경중에 따라 경미한 환자는 자택에 격리시키는 등 의료체계를 확립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주장했다.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 ‘아워 월드 인 데이터(Our World in Data)’의 3월 20일 기준 자료를 인용해 다른 나라에 비해 일본의 검사수가 너무 적다고 지적했다.

인구 100만명당 검사수는 한국, 호주, 독일 등이 많으며 독일의 2023명(3월15일 기준)에 비해 일본은 117명(3월19일 기준)으로 크게 뒤졌다고 했다.

국가별 인구 100만명당 검사수(추가 선택 가능) 


아베신조 일본총리는 3월 안에 검사능력을 하루 8000건으로 늘리겠다고 공언했지만 실제 PCR 검사수는 1일 2000건에도 미치지 못한다며 3월 29일 기준 5만4천건(15일 기준 독일 16만7천건)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특히 독일과 비교하여 양국 모두 코로나 검사 여부는 의사가 결정하지만 독일의 경우 무증상자는 자택격리를 시키는 반면 일본은 모두 입원시킨다고 했다.

후생성은 검사수를 늘리면 입원환자가 급증하여 의료붕괴가 발생할 수 있다고 하면서 지난 3월 1일 병상 부족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경증 환자는 자택격리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1개월이 지난 지금도 후생성은 구체적인 기준을 제시하지 않고 있으며, 도쿄에서는 감염자가 급증하여 병상 부족 사태 발생 직전이라며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고 했다.

또한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대도시에서는 감염경로가 불확실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며 검사수를 늘려 감염 확산을 방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의 전문가들 감염폭발 가능성에 위기감 고조!

일본의사회는 1일 도쿄 시내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의료현장은 위기상황”이라고 선언하며 아베 정부에 비상사태선언을 촉구했다.

일본정부 전문가회의는 폭발적인 환자 증가(오버슈트)가 발생하기 전에 의료붕괴 가능성을 제기하며 도쿄, 오사카를 감염확산 경계지역으로 설정했다.

도쿄와 오사카는 일제 휴교령도 검토가 필요하다고 했다. 유행 상황에 따라 감염확산경계지역, 감염확인지역, 감염미확인지역 3단계로 구분했다.

도쿄 코로나19 확진자 40%가 30대 이하! 젊은세대 빙산의 일각

Our World in Data

아워월드인데이터(Our World in Data)는 빈곤, 질병, 기아, 기후변화, 전쟁, 불평등과 같은 세계적 문제에 중점을 둔 과학 온라인 출판매체이다. 설립자는 사회역사가이자 개발경제학자 맥스로저(Max Roser)이며 영국 옥스퍼드대학에 거점을 두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각국 정부가 발표한 코로나19 데이터를 독자적으로 조사 분석하여 인터넷에 공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