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야동 업계의 적정 AV 제작! 여배우 에이즈 감염과 성병검사

적정av 여배우 일본야동 업계의 적정 AV 제작! 여배우 에이즈 감염과 성병검사

일본 성인비디오 업계는 AV출연 강요가 사회문제화되면서 외부에서 대학교수와 변호사를 초빙하여 제3자위원회를 만들어 적정(適正)AV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AV인권윤리기구는 올 4월부터 업계 단체인 지적재산진흥협회(IPPA)에 소속된 제작사와 프로덕션 협회는 표준계약서를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협회에 소속되지 않은 비회원사가 만든 무수정(노모) 및 매니아층을 위한 비디오는 부적정AV가 된다.

과거 출연작 판매중지 신청 건수
AV인권윤리기구는 2018년 2월 20일부터 연말까지 과거에 AV에 출연한 여배우들이 작품판매 중지를 신청한 건수는 158건이라고 발표했다.
119건 처리종료, 6건 각하, 4건 권한 이외 작품(무수정은 협회 대응 불가)

AV판매중지신청 일본야동 업계의 적정 AV 제작! 여배우 에이즈 감염과 성병검사

또한 여배우들이 소속된 프로덕션도 협회를 만들어 출연 규정을 만들었다. 자기결정권을 존중하여 8일 이상 무조건해지 기간을 두고 계약 해지 가능하도록 했으며, 거짓계약 금지 조항 등을 넣어 여배우들도 계약을 위반하면 적정AV에는 출연할 수 없게 된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프로덕션 회사들의 AV출연 강요 사례는 계속 적발되고 있다.

적정AV마크 일본야동 업계의 적정 AV 제작! 여배우 에이즈 감염과 성병검사

적정AV 제작을 위한 노력하고 있는 일본 AV업계는 성병 예방을 위해 출연자에 매월 1회 성병검사도 받게하고 있다. 출연자는 음성임을 증명하는 진단서를 제출한 후 비디오 촬영에 참가할 수 있다.

이런 노력에 대한 평가는 있지만 아직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하는 목소리도 있다. 전 AV여배우 나츠메뮤(夏目ミュウ)는 올해 5월 성병 조기 발견을 위해 정밀검사를 실시하는 성병검사 전문병원 라이프클리닉을 도쿄 이케부쿠로역 서쪽출구 앞에 오픈했다.

이케부쿠로 에키마에 라이프 클리닉

그러나 정밀한 성병검사는 오히려 여배우에게 마이너스가 될 수도 있다. 검사결과 양성반응이 나오면 여배우는 촬영에 참여하지 못하고 수입을 얻을 수 없다. 돈이 필요해서 AV일을 하고 있는데 성병에 걸리면 오래 쉬어야 되기 때문에 간이 검사를 받는 여배우들이 많다.

양성반응 나오면 치료에 전념해야

현역 여배우도 성병 검사의 중요성을 얘기한다. 에비스 마스캇츠(恵比寿マスカッツ)의 멤버로도 활약하는 AV여배우 미야무라 나나코(宮村ななこ)는 “어쩔수 없이 촬영을 우선시한다. 출연하지 않으면 수입이 없어지고 상품가치도 떨어진다. 촬영 제의 조차 없어지는 건 아닌지 조바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하지만 성병에 감염된 채 촬영을 하면 다른 배우에게 전염되기 때문에 검사에서 양성반응이 나오면 무리하지 말고 치료에 전념해야 한다”고 말한다.

미야무라 나나코(宮村ななこ) 미각 스캔들(美脚スキャンダル) 예고편
2017년 AV데뷔, 이 작품은 2018년 3월 22살 때 후쿠오카(하카타)에서 촬영한 하메토리 작품이다.
영상을 보면 1998년생 미야자키 태생인데 중고교, 전문학교를 후쿠오카에서 다녔다. 중학생 때 배구선수로 활약하며 특기생으로 고교 진학을 했고 전국배구대회에도 출전했다고 한다. 키 167cm
하메토리(여배우와 단둘이 촬영) 거장 컴퍼니 마츠오 감독이 선택한 최고의 명기 2019년판 4위에 올랐다. 2016년판 명기 탑5 보기

美脚スキャンダル 22歳帰郷 宮村ななこ HMGL-165

성병 예방을 위해서는 출연자뿐만 아니라 업체의 노력도 필요하다.

미야무라는 제작사에 “촬영 전에 제출한 신분증과 진단서의 이름이 일치하는지 반드시 확인하기 바란다”, “촬영은 정신없이 빨리 끝나는데 진단서의 유효기한 등 사소한 것도 놓치지 않기를 바란다. 해외에서는 배우 1명이 성병에 감염되면 상대배우도 촬영이 금지되는 연대책임을 지는데 일본에도 도입했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일본여배우 에이즈감염 일본야동 업계의 적정 AV 제작! 여배우 에이즈 감염과 성병검사

에이즈 감염 여배우 1명 – AV인권윤리기구 발표자료

여배우 에이즈 양성반응

AV업계 3자위원회는 여배우 1명이 9월 성병검사에서 에이즈 바이러스 HIV 양성판정을 받은 사실을 10월 22일에 발표했다.

남자 배우들은 생명에 관련된 중대한 문제라며 강하게 항의하고 있다. 하지만 감염된 여배우와 17명의 남자배우가 촬영을 했다는 기사도 있다. 일부 남자배우는 제작사로부터 감염사실을 통보를 받고도 아무런 문제제기를 하지 않고 촬영에 임했다고 한다.

노콘 금지뿐만 아니라 일부에서는 실제 삽입을 금지해야 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일본 매독환자 급증! 일반인도 정기검사를

사실 성병은 AV업계 만의 문제는 아니다. 일본 국립감염증 연구소는 2017년 매독 감염자수가 5,000명을 넘었고 올해는 지난해보다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환자의 60%는 남성이지만 최근에는 20대 여성 감염자가 급증하고 있다.

감염 원인을 모르는 경우가 많은데, 조기에 빨리 발견하면 완치 가능하므로 찜찜한 구석이 있으면 반드시 병원에서 검사를 받도록 한다.

일본 성병환자 급증! 20대 젊은여성, 매독 감염자 늘어

글쓴이

%name 일본야동 업계의 적정 AV 제작! 여배우 에이즈 감염과 성병검사
김타쿠닷컴핫이슈 일본뉴스 건강 미용 여행정보
최소 비용으로 최대의 홍보효과! 워드프레스 반응형 회사홈페이지제작
영어, 일본어 다국어 웹사이트제작 및 해외 웹마케팅 서포트
모바일에 자동 최적화된 웹사이트 리뉴얼로 검색결과 상위 노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