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 언론사 기자의 질문 제한! 총리 관저에 신문노련 항의 성명

총리관저 모치즈키기자 특정 언론사 기자의 질문 제한! 총리 관저에 신문노련 항의 성명

아베 정권의 노골적인 언론 통제

일본신문노동조합연합(新聞労連)은 2월 5일 총리 관저가 도쿄신문 특정 기자의 질문을 제한하고 있다며 항의 성명을 발표했다.

총리관저에서 말하는 도쿄신문 기자는 모치즈키 이소코(望月衣塑子)다.
스가 관방장관은 모치즈키 기자의 질문에 대해서는 특히 불성실하게 아주 짧게 답변한다.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기 때문에 상당히 싫어한다. 스가의 천적이라고 부른다.

언론브리핑 모치즈키와 스가의 질답모음

총리실은 2018년 12월 28일 총리 관저 기자클럽 ‘내각 기자회’에 오키나와 후텐마 미군비행장의 나고시 헤노코 이전을 위한 매립공사에 관한 도쿄신문 기자의 질문은 “사실 오인이 있다”며, “해당 기자의 행동에 심각한 문제가 있으므로 기자클럽에서 이 문제를 공유하여 대처해주기를 바란다”고 문서로 요청했다. 이에 대해 기자클럽은 “기자의 질문을 제한할 수 없다”고 전달했다.

신문노련(新聞労連)은 “마음에 들지 않는 기자를 배제하도록 요구하는 총리 관저의 문제 제기는 기자의 질문 및 국민의 알 권리를 제한하는 것이기에 결코 용납할 수 없다. 엄중히 항의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또한 관방장관의 언론브리핑에서 사회를 보는 보도실장이 기자 질문 중에 몇 초 간격으로 계속 “짧게 부탁합니다(簡潔にお願いします)”고 방해하는 것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총리 관저가 “사실을 왜곡하여 기자를 선별”하는 행위를 하고 있다며 관저의 불공정한 기자회견 행태를 즉시 시정하도록 강력히 요구했다.

도쿄신문 모치즈키(望月) 질문 방해에 대해 질문 2019.2.8

모치즈키 기자의 질문을 방해하는 보도실장

스가 무라카미 1024x576 특정 언론사 기자의 질문 제한! 총리 관저에 신문노련 항의 성명

스가 관방장관의 불성실한 답변과 질문 중 훼방놓는 무라카미 내각관방 보도실장

모치즈키 기자의 질문은 SNS에서 항상 화제가 되며 질문 영상이 업로드된다. 모치즈키 기자가 질문을 하면 꼭 겐세이 넣는 보도실장의 발언 횟수를 분석한 누리꾼의 영상이다. 이 질문에서는 5번 겐세이 넣는다. 2건의 질문에 단답형으로 답변하는 스가 관방장관

국민을 대표하는 기자의 질문에 불성실하게 답변하는 아베정권 각료의 태도에 SNS에서는 비판하는 목소리가 많다.

도쿄신문 모치즈키 기자

%EB%AA%A8%EC%B9%98%EC%A6%88%ED%82%A4%EC%9D%B4%EC%86%8C%EC%BD%94 특정 언론사 기자의 질문 제한! 총리 관저에 신문노련 항의 성명

모치즈키 이소코((望月衣塑子)는 1975년생 도쿄 출신으로 도쿄신문 사회부 기자
게이오대학 법학부를 졸업했으며, 슬하에 자녀가 둘 있다.

일본의 무기수출과 군사연구비 증가 관련 보도로 2017년 평화 협동 저널리스트 기금상 장려상을 수상했다.

2017년 아베정권을 뒤흔든 모리토모, 가케학원 취재팀의 일원으로 문서조작을 폭로한 마에가와 문부성 차관 인터뷰, 일본 미투의 상징 성폭행 실명 폭로 이토시오리 인터뷰 등을 통해 권력에 의해 진실이 은폐되는 현실에 공분, 2017년 6월 아베내각의 2인자이자 대변인 역할을 하는 스가 관방장관의 기자회견에서 이례적으로 40분간 23차례의 질문을 던지며 큰 주목을 받았다.

저서로는 무기수출과 일본기업, 신문기자가 있으며, 공저로는 THE 독재자, 권력과 신문의 대문제, 페이크와 증오: 왜곡된 언론과 민주주의 등이 있다.

중2 여학생이 보도자유를 요구하며 서명운동 개시

東京望月衣塑子記者 특정 언론사 기자의 질문 제한! 총리 관저에 신문노련 항의 성명

도쿄시내 중학교 2학년생 야마모토 아스카(山本あすか, 14)양이 2월 5일 청원사이트 change.org 에 1만명을 목표로 “도쿄신문 모치즈키 이소코 기자 등 특정 기자의 질문을 제한하는 언론통제를 중단하라!”라는 청원글을 올려 서명을 받고 있다.

서명 목표는 2일만에 달성했다. 1만명 돌파하면 기자클럽과 총리에게 제출할 계획이었는데 “아직 총리관저 기자회견에서 특정 기자에 대한 이지메와 질문 방해가 매일 계속되고 있다”며 서명을 재개했다. 특히 질문방해는 불공정하다고 주장하며, 더 많은 젊은이들이 언론의 자유에 대해서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또한 프리랜서 기자의 기자회견 참여를 포함하여 보도의 자유를 지켜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해시태그는 질문 가능한 국가를(#質問できる国へ)

그러면서 총리관저의 제한 조치에 신문노련이 항의하고 그 사실을 신문과 방송이 보도하는 것을 보면서 언론의 자유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는 기자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희망을 느꼈다고 적었다.

東京望月衣塑子記者など特定の記者の質問を制限する言論統制をしないで下さい。

media free 특정 언론사 기자의 질문 제한! 총리 관저에 신문노련 항의 성명
도사(土佐) 강연회에서 열변하는 모치즈키 기자 

「望月衣塑子さん」土佐で熱弁!
2018년 10월 6일 고치현 지방자치연구회 전국집회 강연

기자질문 4번 무시한 고노외상의 사과문과 도쿄신문 모치즈키 기자

신문노련의 항의 성명서

首相官邸の質問制限に抗議する

2019年2月5日
日本新聞労働組合連合(新聞労連)
中央執行委員長 南 彰

首相官邸が昨年12月28日、東京新聞の特定記者の質問行為について、「事実誤認」「度重なる問題行為」と断定し、「官房長官記者会見の意義が損なわれることを懸念」、「このような問題意識の共有をお願い申し上げる」と官邸報道室長名で内閣記者会に申し入れたことが明らかになりました。

 記者会見において様々な角度から質問をぶつけ、為政者の見解を問いただすことは、記者としての責務であり、こうした営みを通じて、国民の「知る権利」は保障されています。政府との間に圧倒的な情報量の差があるなか、国民を代表する記者が事実関係を一つも間違えることなく質問することは不可能で、本来は官房長官が間違いを正し、理解を求めていくべきです。官邸の意に沿わない記者を排除するような今回の申し入れは、明らかに記者の質問の権利を制限し、国民の「知る権利」を狭めるもので、決して容認することはできません。厳重に抗議します。

 官房長官の記者会見を巡っては、質問中に司会役の報道室長が「簡潔にお願いします」などと数秒おきに質疑を妨げている問題もあります。このことについて、報道機関側が再三、改善を求めているにもかかわらず、一向に改まりません。

 なにより、「正確な事実を踏まえた質問」を要求する官邸側の答弁の正確性や説明姿勢こそが問われています。2017年5月17日の記者会見で、「総理のご意向」などと書かれた文部科学省の文書が報じられた際に、菅義偉官房長官は「怪文書のようなものだ」と真っ向から否定。文書の存在を認めるまで1カ月かかりました。こうした官邸側の対応こそが、「内外の幅広い層に誤った事実認識を拡散させる」行為であり、日本政府の国際的信用を失墜させるものです。官邸が申し入れを行った18年12月26日の記者会見でも、菅官房長官は「そんなことありません」「いま答えた通りです」とまともに答えていません。

日本の中枢である首相官邸の、事実をねじ曲げ、記者を選別する記者会見の対応が、悪しき前例として日本各地に広まることも危惧しています。首相官邸にはただちに不公正な記者会見のあり方を改めるよう、強く求めます。

《追記》

そもそも官邸が申し入れのなかで、東京新聞記者の質問を「事実誤認」と断じた根拠も揺らいでいます。
記者が、沖縄県名護市辺野古への米軍新基地建設をめぐり、「埋め立て現場ではいま、赤土が広がっております」「埋め立てが適法に進んでいるか確認ができておりません」

と質問したことに対して、官邸側は申し入れ書のなかで、

「沖縄防衛局は、埋立工事前に埋立材が仕様書どおりの材料であることを確認しており、また沖縄県に対し、要請に基づき確認文書を提出しており、明らかに事実に反する」「現場では埋立区域外の水域への汚濁防止措置を講じた上で工事を行っており、あたかも現場で赤土による汚濁が広がっているかのような表現は適切ではない」

――と主張しました。

 しかし、土砂に含まれる赤土など細粒分の含有率は、政府は昨年12月6日の参議院外交防衛委員会でも「おおむね10%程度と確認している」と説明していましたが、実際には「40%以下」に変更されていたことが判明。沖縄県が「環境に極めて重大な悪影響を及ぼすおそれを増大させる」として立ち入り検査を求めていますが、沖縄防衛局は応じていません。「赤土が広がっている」ことは現場の状況を見れば明白です。偽った情報を用いて、記者に「事実誤認」のレッテルを貼り、取材行為を制限しようとする行為は、ジャーナリズムと国民の「知る権利」に対する卑劣な攻撃です。

 新聞労連は今年1月の臨時大会で、「メディアの側は、政治権力の『一強』化に対応し、市民の「知る権利」を保障する方策を磨かなければなりません。(中略)いまこそ、ジャーナリストの横の連帯を強化し、為政者のメディア選別にさらされることがない『公の取材機会』である記者会見などの充実・強化に努め、公文書公開の充実に向けた取り組みを強化しましょう」とする春闘方針を決定しています。今回の東京新聞記者(中日新聞社員)が所属する中日新聞労働組合は新聞労連に加盟していませんが、国民の「知る権利」の向上に向けて、共に取り組みを進めていきたいと考えています。

以上

글쓴이

logo 150x150 특정 언론사 기자의 질문 제한! 총리 관저에 신문노련 항의 성명
김타쿠닷컴핫이슈 일본뉴스 건강 미용 여행정보
최소 비용으로 최대의 홍보효과! 워드프레스 반응형 회사홈페이지제작
영어, 일본어 다국어 웹사이트제작 및 해외 웹마케팅 서포트
모바일에 자동 최적화된 웹사이트 리뉴얼로 검색결과 상위 노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