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총리 메이지유신 150주년 기념식 참석! 일왕은 불참

메이지유신 아베총리 메이지유신 150주년 기념식 참석! 일왕은 불참

아베신조 총리를 비롯한 여야 국회의원, 각계 대표 등 약 350명이 참가한 가운데 일본정부 주최의 메이지 유신 150년 주년 기념식이 23일 도쿄 나가타쵸 헌정기념관에서 열렸다.
10월 23일은 일본의 원호가 게이오(慶応)에서 메이지(明治)로 바뀐 날이다.

아베 총리는 기념사에서 “메이지의 사람들이 용기와 영단, 꾸준한 노력과 분투로 세계를 향해 크게 가슴을 펴고 새로운 시대의 문을 열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젊은 세대는 이 기회를 통해 일본의 근대화 과정에서 일어난 일들을 기억하고 빛과 그림자(光と影), 다양한 측면을 소중한 경험으로 배우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림자만 언급하고 과거 제국주의 침략전쟁과 한반도 식민지배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주변국의 반응을 의식했는지 일본언론에서는 이 행사를 크게 보도하지 않았다.

메이지유신 기념식 아베총리 메이지유신 150주년 기념식 참석! 일왕은 불참

아베신조 총리, 아소다로 재무상, 스가요시히데 관방장관 = 23일 도쿄도 치요다구 헌정기념관

사토 에이사쿠(佐藤栄作) 총리 재직 시절 열린 메이지 100주년 기념식에는 쇼와 일왕과 고준(香淳) 황후가 참석했지만 이번 행사에 일왕 가문에서는 아무도 참석하지 않았다.

궁내청은 “정부에서 초청이 없었다”고 한다. 일본 공산당은 “메이지 150년의 전반기는 침략전쟁과 식민지 지배의 부정적인 역사다. 반성없이 전부 긍정하는 행사에는 참여할 수 없다”며 불참했다.

메이지유신(明治維新)은 도쿠가와 막부를 붕괴시키고 일왕 친정체제의 통일국가를 형성시킨 근대 일본의 정치·사회적 변혁을 가리킨다. 서구 근대국가를 모델로 부국강병을 꾀한 것이 특징이다. 일본 정부가 기념식을 연 이날은 1868년 메이지라는 원호가 처음 사용됐다.

일본의 넷우익들은 한국반응 블로그의 연합뉴스 일본어 기사를 공유
아베가 침략전쟁에 대해서는 사죄하지 않았다. 한국 미디어 발광

메이지유신 아베총리 메이지유신 150주년 기념식 참석! 일왕은 불참

글쓴이

%name 아베총리 메이지유신 150주년 기념식 참석! 일왕은 불참
김타쿠닷컴핫이슈 일본뉴스 건강 미용 여행정보
최소 비용으로 최대의 홍보효과! 워드프레스 반응형 회사홈페이지제작
영어, 일본어 다국어 웹사이트제작 및 해외 웹마케팅 서포트
모바일에 자동 최적화된 웹사이트 리뉴얼로 검색결과 상위 노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