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당국, 일본지도 배포한 무인양품에 폐기명령

무인양품 1024x518 중국 당국, 일본지도 배포한 무인양품에 폐기명령

영토분쟁과 주권문제에 강경한 중국

중국 당국은 일본기업이 중국 국내에서 배포한 지도 표기에 문제가 있다며 작년에 일본기업의 지도배포 상황을 조사했다. 영유권 분쟁중인 오키나와현의 센카쿠(尖閣, 중국명 댜오위다오) 열도를 일본영토로 표시한 지도를 배포한 일본기업 8개사에 벌금과 함께 폐기를 명령했다고 발표했다 .

생활 잡화를 판매하는 일본 브랜드 무인양품(無印良品) 매장에서 배포한 카탈로그에 실린 지도에 대해서도 지도관리조례를 위반했다고 폐기를 명령했다.

중일 영토분쟁 1024x308 중국 당국, 일본지도 배포한 무인양품에 폐기명령

구체적인 위반사항은 중국이 자국의 영토라고 주장하는 오키나와현 센카쿠 열도와 영유권을 주장하는 남중국해의 섬들을 표시하지 않았고, 대만에 대해서는 잘못된 표기가 있었다고 밝혔다.

그 외 중국기업 7개사에 대해서도 유사한 위반이 있었다며 벌금 명령을 내렸다.

무인양품을 운영하는 양품계획(良品計画)은 세계 각국의 점포 현황을 소개하는 간단한 지도였지만, 작년 10월 중국 당국의 지시로 중국 배포물량은 전량 폐기처분 했다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지도 외에 홈페이지에서 대만을 국가로 취급하고 있는 호텔과 항공사 등 다수의 유럽과 미국기업에 대해서도 수정을 지시했다.

글쓴이

logo 150x150 중국 당국, 일본지도 배포한 무인양품에 폐기명령
김타쿠닷컴핫이슈 일본뉴스 건강 미용 여행정보
최소 비용으로 최대의 홍보효과! 워드프레스 반응형 회사홈페이지제작
영어, 일본어 다국어 웹사이트제작 및 해외 웹마케팅 서포트
모바일에 자동 최적화된 웹사이트 리뉴얼로 검색결과 상위 노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