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취임 후 청와대에서 첫 여야 대표 회동

문재인 대통령 여야 대표 청와대 회동 문 대통령, 취임 후 청와대에서 첫 여야 대표 회동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첫 여야 4당 대표 청와대 오찬 회동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들이 19일 청와대에서 오찬 회동을 가졌다. 이날 회동은 정상외교 성과 설명과 정국 현안 등의 논의를 위해 청와대가 5당대표 회동으로 추진했지만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불참했다.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참석했다.

[녹취구성] 문 대통령, 여야 대표와 오찬 회동

문재인 대통령 여야 대표와 오찬 회동 1024x574 문 대통령, 취임 후 청와대에서 첫 여야 대표 회동

文, 취임 후 첫 여야 대표 회동…어떤 얘기들 오갔나 /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웃지만 살벌한 추미애 대표

여야 지도부가 지난 17일 국회 기념행사를 위해 한 자리에 모여 웃는 얼굴로 뼈있는 농담을 주고받았습니다.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제헌절 행사를 국회에서 하니 대통령이 헌법을 잘 안 지키는 것 같다. 제헌절에 대통령이 오셔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정부의 탈원전 정책 추진이 적법하지 않다며 대통령을 직접 비판한 겁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주 원내대표의 말에 뼈있는 일침을 가했습니다.   추 대표는 “헌법을 잘 지키는 대통령을 뽑아 놨잖나. 새 대통령 뽑힌 걸 잊어버리셨구나”라며 웃는 얼굴로 받아쳤습니다.

문재인 정부 100대 국정과제 보고대회 정책 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