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접흡연 피해방지 위해 일본 금연정책 강화

일본 후생노동성은 간접흡연 대책을 강화하는 법안 초안을 마련했다.
일정 면적 이하의 소규모 음식점은 흡연 및 분연(分煙)구역 안내 표지판을 부착하면 흡연이 가능하며, 20세 미만의 손님과 직원의 출입은 금지했다. 또한 대형 음식점과 모든 사무실은 원칙적으로 금연구역으로 지정하고 흡연실에서만 흡연을 허용할 방침이다.

금연정책 흡연 분연 간접흡연 피해방지 위해 일본 금연정책 강화

후생노동성은 도쿄올림픽 · 패럴림픽을 앞두고 간접흡연 대책을 강화하기 위해 국회에 제출할 건강증진법 개정 초안을 정리했다.

또한 의료기관과 학교, 관공서는 전 지역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한다.

이 밖에 연기가 나지 않는 가열식 전자담배는 당분간 흡연실과 가열식 담배 전용 흡연실에서만 흡연이 가능하다.

후생노동성은 이 초안을 바탕으로 여당 측과 논의를 거쳐 구체적인 음식점 면적 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