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장관 유엔인권이사회 고위급회기 영어연설 전문

강경화 유엔인권이사회 강경화 장관 유엔인권이사회 고위급회기 영어연설 전문

유엔인권이사회(UNHRC) 기조연설에서 “북한, 핵 포기하고 인권 개선 나서야”

강경화 외교장관은 2.26(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고 있는「제37차 유엔 인권이사회」고위급회기 기조연설을 통해, 2018년도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아 전 세계 인권 상황의 성과와 한계를 되짚어 보고 국제사회가 인권 공약과 현실의 간극을 메꾸기 위해 나아가야 할 비전을 제시하였다. 또한 이 과정에서 우리나라가 우리의 민주주의, 인권 발전의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하고 우리의 위상에 걸맞는 역할을 통해 적극 기여해 나간다는 의지를 표명하였다.

강 장관은 또한 오늘날 억압, 장기화된 분쟁, 테러리즘, 빈곤, 불평등속에 인간 정신이 억압, 위축되고 있으며, 그 결과 차별과 소외, 폭력과 증오가 만연해 있는 상황에 우려를 표하고, 평화롭고 번영된 사회는 인권에 확고한 기반을 두어야만 가능하다고 하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더욱 인간의 존엄성과 기본권 존중을 위해 헌신하는 깨어있는 리더십이 절실하다고 강조하였다.

특히 사회경제적 발전과 민주화의 모범 사례로 일컬어지는 우리나라가 최근 시민들의 평화적 촛불시위를 통해 새로운 민주주의의 시대를 열었다고 하면서, 이는 하루 아침에 일어난 것이 아니라 수십년간의 시민사회 운동이 대중들 사이에 주인 의식과 참여를 배양해 온 결과라고 하면서, 시민사회 및 지방정부와도 협력하여 인권보호와 민주주의 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하였다.

강 장관은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 등 유엔 리더십의 여성 권익 신장을 위한 노력을 지지하며, 한국을 포함한 다수 국가에 퍼지고 있는 “me-too” 운동은 소녀와 여성의 인권보호와 증진을 위해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함을 보여주고 있다고 하면서, 한국정부가 양성 평등과 여성인권 보호를 위한 노력을 적극 전개해 나가고자 하며, 평시 및 전시 여성폭력을 철폐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적극 기여해 나갈 의지를 표명하였다.

아울러, 이러한 맥락에서 위안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이전의 노력 과정에서 피해자 중심적 접근이 결여되어 있었음을 겸허히 인정한다고 하면서, 우리 정부는 피해자들의 상처를 치유하고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피해자, 가족, 시민단체들과 협력해 나갈 것이며, 동시에 과거의 잘못이 되풀이 되지 않도록 현재와 미래의 세대가 역사의 교훈을 배우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유엔인권이사회 고위급회기 영어연설 전문 및 한글번역

Statement by
H.E. Kang Kyung-wha
Minister of Foreign Affairs of the Republic of Korea

High-level Segment
37th Session of the Human Rights Council
26 February 2018

Madame Vice President, Excellencies, distinguished delegates,
It is indeed a distinct honor and pleasure for me to address the Human Rights Council. I was last in this august chamber five years ago as a member of the OHCHR Family. As I stand here today, I recall the pivotal moments of progress as well as set-back for human rights around the world, and also of the ups and downs of the Office that I was privileged to be a part of for so many years. My current responsibilities are much broader in some sense, but also much narrower in others. But I remain deeply committed to the centrality of human rights in tackling my foreign policy challenges, and my government is endeavoring to strengthen human rights standards in all areas of life, of all members of society.
I must begin by paying a very special tribute to High Commissioner Zeid Ra’ad Al Hussein and his staff. The High Commissioner has been fearless, passionate, and tireless in shining the piercing light of human rights, even in the most opaque and convoluted situations. Thus keeping up the hope for the hopeless, and our faith in shared humanity. My former colleagues and friends in the Office deserve our fullest support and admiration in their mission of upholding the norms that have safeguarded human dignity, especially in these times of harsh headwinds.

I would also like to pay tribute to the Human Rights Council as it celebrates the 12th anniversary. The vast array of issues and situations that call for human rights scrutiny and engagement has continued to expand in the intermittent years, reflecting the rising expectations that everyday people of the world have come to place upon the Council.

So, we must ask, are we meeting their expectations. Has the work of the Council translated into real progress for human rights on the ground where it matters most? The answer is not an across-the-board yes or no, but one thing is clear. The gap between the commitments made in this chamber and the reality on the ground is still too wide in too many places. And herein must lie the focus of the on-going efforts to make the Council more efficient and effective. My government will constructively engage in this endeavor.

Madame Vice President,

This year marks the 70th anniversary of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Even in the most remote and far-off corners of the world, people continue to be inspired and motivated by the Declaration, because it gives powerful expression to the innate spirit of freedom and dignity that is at the core of all human beings.

Unfortunately, this spirit is being suppressed, discouraged and even cowered in situations of repression, protracted conflicts and terrorism, poverty and inequality, misguided nationalism and hostility toward others. The result is discrimination and marginalization, violence and hatred, further exacerbated by the impunity for human rights abusers and reprisals against human rights defenders. Systematic, gross human rights violations and abuses continue in too many countries.

The High Commissioner has warned against leaders who view human rights as a “tiresome constraint”, as of secondary values as he stated this morning. But they must know that the human spirit may be dismissed and suppressed for some time but not forever, and peaceful and prosperous societies are best constructed and sustained upon firm grounding in human rights. Indeed, at a time when the very idea of what it means to be human is being shaken by the many unknowns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steadfast and enlightened leadership committed to protecting and promoting the human rights of all is all the more necessary.

Madame Vice President,

I am deeply proud and humbled that my country, the Republic of Korea, is frequently cited as an exemplary case of successful socio-economic development and democratization. Recently, candlelight rallies of peacefully demonstrating citizens ushered in a new era for our democracy. But this did not happen overnight. Decades of civil society activism had inculcated a sense of ownership and participation among the public. Indeed, civil society has played a vital role in the growth of Korea’s vibrant democracy and the embedding of human rights into our national life. It is thus disheartening to note the shrinking space for civil society in many countries. Civil society leaders, such as our courageous and irrepressible friend Asma Jahangir, whose passing away we deeply mourn, are to be celebrated rather than silenced. Snuffing out civil society activism may serve short-term political interests, but not long-term political development. Korea’s experience clearly speaks to this point, and we would strongly urge governments to work with civil society actors as sounding boards for solutions to present challenges and partners on the road to the future.

Madame Vice President,

In his presentation of the twelve priorities for the year, Secretary-General Antonio Guterres singled out “empowering women” as the “cross-cutting” issue. My delegation greatly applauds his efforts and those of senior leaders in the UN, which have now achieved the goal of gender parity in the Secretary-General’s Senior Management Group.
My country is also making progress. As promised during his election campaign, President Moon Jae-in has met the target of 30% women among his cabinet members, and the government is pushing for reforms that will enable women and men to live and work as equals.
My government is also determined to actively contribute to the effort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protect and promote the rights of women and girls and eradicate all forms of violence against them, in peace times as well as in conflict. The “me too” movement which is spreading in many countries, including in my own, demonstrates how much more needs to be done in this regard.

A particularly insidious and persistent form of this crime is sexual violence committed during wartimes. And in the efforts to this tackle this scourge in today’s war zones, we must remember and learn from the past, including the “comfort women” issue, the victims and survivors of which, elderly women in their 80s and 90s, are still striving to restore their dignity and honor. In doing so, we must embrace the principles of truth and justice and a victim-centered approach.

My government has humbly acknowledged that previous efforts to resolve the issue had clearly lacked a victim-centered approach. And thus, honoring the testimonies of the victims and survivors and working with their families and civil society support groups, my government will take steps to help heal their scars and restore their dignity and honor. At the same time, it is crucial to ensure that current and future generations learn from their painful history so that the mistakes of the past are never repeated. My government will work with all stakeholders to keep the protection of women and girls in conflict and in peace times at the forefront of our human rights agenda.

Madame Vice President,

The Pyeongchang Olympic Winter Games which ended yesterday sent a message of peace and prosperity on the Korean Peninsula and beyond. The Pyeongchang Paralympics, to be held March 9th to 18th, will demonstrate the greatness of the human spirit, irrespective of disabilities and indeed the heartfelt aspiration for peace.

It is imperative to ensure that the spirit of Pyeongchang lives long after the Games so that peace can take firm root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dire human rights situation in the North can be improved.

The resumption of reunion visits for families separated across South and North is urgent. This is a humanitarian and human rights issue that warrants immediate attention. Most members of the separated families have already passed away, and those surviving are now over the age of 80. My government continues to call upon the North to resume talks for the reunions. The immediate release of the South Korean nationals as well as other citizens detained in the North is also pressing.

North Korea must heed the call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abandon its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It should invest more of its resources in its people and the protection and promotion of their human rights, and abide by its obligation as recommended in numerous resolutions and conclusions of human rights bodies. My government will continue to jo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 urging North Korea to change course, both on the security and human rights fronts.

Madame Vice President,

In my country, the aspiration for peace is particularly strong. The memories of war may be fading, but we know that peace cannot be taken for granted. So is our aspiration for freedom and human dignity, which also cannot be taken for granted. They both require the hard work of government, supported, prompted and sometimes criticized by civil society representatives to keep our democracy transparent and accountable. My government has much more to do in bringing the ideals of the UDHR closer to all of our people, but we are confident that we are on the right course. And we humbly join the efforts to close the gap in human rights norms and reality around the world. The 70th anniversary of the UDHR calls for a redoubling of our efforts to build inclusive and open societies in which no one is left behind. The journey begun seven decades ago is far from over. Indeed, the road ahead looks rough and winding and the end seems still too far away. But let us persevere, keeping faith in the human spirit to prevail. Thank you.

강경화 장관 유엔 인권이사회 고위급회기 기조연설 1024x623 강경화 장관 유엔인권이사회 고위급회기 영어연설 전문

국문 번역문

부의장님, 귀빈 여러분, 그리고 대표단 여러분,

인권이사회에서 연설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저는 5년전 유엔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의 가족으로 이 회의장에 있었습니다. 오늘 이 자리에 서니, 제가 자랑스럽게도 수년간 몸담았던 OHCHR의 여러 우여곡절뿐 아니라, 전 세계 인권상황이 진전하기도, 역행하기도 했던 중요한 순간들이 떠오릅니다. 제가 지금 맡고 있는 책임은 어떤 의미에서는 전보다 범위가 넓어졌지만, 어떤 의미에서는 좁아졌다고 할 수도 있습니다. 저는 대한민국이 외교적 도전을 헤쳐나가는데 있어 인권을 중심에 두고자 최선을 다하고 있고, 한국 정부도 사회 모든 구성원들의 삶의 모든 영역에서 인권기준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먼저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인권최고대표와 OHCHR 직원들에게 특별한 경의를 표합니다. 자이드 최고대표는 가장 어둡고 혼돈스러운 상황 가운데서도 쉼 없이, 그리고 용감하게 인권이라는 명확한 빛을 밝혀주었고 절망속에서 희망을 지속하고 우리의 공통의 인류애를 유지하게 해주었습니다. 역풍이 몰아치는 어려운 시기에도 인간 존엄을 지키고 정의와 규범을 수호하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OHCHR의 제 예전 동료들과 친구들에도 마음 깊이 지지와 존경을 표합니다.

또한 설립 12주년을 맞이하고 있는 인권이사회에도 경의를 표합니다. 실제로 이후 세계 모든 사람들이 인권이사회에 거는 기대가 높아졌으며, 이를 반영하여 감시와 관여가 필요한 수많은 인권 문제와 상황들은 지속적으로 확대되어왔습니다.

이제 우리는 과연 그들의 기대를 충족시켜주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인권이사회의 업무가 가장 중요한 현장에서 인권의 실질적 개선으로 이어졌는가? 이에 대해 예, 또는 아니오로 명확히 답할 수 없겠지만, 한 가지는 분명합니다. 이 회의장에서 이루어진 국제사회의 공약과 현장에서의 현실 사이에는 여전히 곳곳에서 큰 간극이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인권이사회를 보다 효율적이고 효과적으로 만들기 위한 노력에 집중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우리 정부는 이러한 노력에 건설적으로 참여할 것입니다.

부의장님,

올해는 세계인권선언이 채택된 지 7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전 세계 가장 외진 곳에서도 사람들조차도 세계인권선언으로부터 영감을 얻고 동기부여를 받아왔습니다. 세계인권선언이 모든 인간의 중심에 내재되어 있는 자유와 존엄의 정신을 강력하게 표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불행히도, 오늘날 억압, 장기화된 분쟁, 테러리즘, 빈곤, 불평등, 민족주의의 악용, 타인을 향한 적개심속에 인간 정신은 억압되고 위축되며 좌절되고 있습니다. 그 결과 차별과 소외, 폭력와 증오가 만연해 있으며, 이는 인권 침해자에 대한 불처벌 관행, 인권옹호자에 대한 보복 등으로 인해 더욱 악화되고 있습니다. 조직적이고 중대한 인권침해가 수많은 국가들에서 지속되고 있습니다.

자이드 대표는 인권을 ‘귀찮은 제약’ 정도로 여기는 국가 지도자들에 대해 경고하였습니다. 인간 정신은 잠시 동안은 몰라도 영원히 무시되거나 억압될 수 없는 것이며, 평화적이고 번영된 사회는 인권에 확고한 기반을 두어야 가장 잘 건설되고 유지될 수 있는 것입니다. 진실로, 인간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생각 자체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많은 미지의 것들로 인해 흔들리고 있는 오늘날, 모두의 인권을 보호하고 증진하는 데 헌신하는 굳건하고 깨어있는 리더십이 그 어느때 보다도 절실합니다.

의장님,

저는 조국 대한민국이 성공적인 경제 발전과 민주화의 모범사례로 자주 인용되고 있는 것에 자부심과 겸허함을 느낍니다. 최근 평화적으로 진행된 시민들의 촛불 시위는 한국 민주주의의 새 장을 열었습니다. 하지만 이는 하루 아침에 나타난 것이 아닙니다. 수십년의 시민사회 운동이 대중들에게 주인의식과 참여의식을 심어주었습니다. 실제로 시민사회는 한국의 민주주의 발전과 인권 정착에 핵심적인 역할을 하였습니다. 그래서 많은 국가들에서 시민사회의 활동이 위축되고 있는 것이 안타깝습니다. 시민사회 지도자들은 예를 들어 용감하고 굴복하지 않는 Asma Jahangir 같은 분들이 침묵당하기 보다는 기억해야 하는 분들입니다. 시민운동을 억압하는 것은 단기적인 정치적 이해에 부합할지 몰라도 장기적인 정치발전을 저해하는 것입니다. 한국의 경험이 이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각국 정부가 현재의 도전과제를 해결하는 과정의 상담자로서, 또한 미래로 가는 길의 협력자로서 시민사회 구성원들과 협력할 것을 촉구합니다.

부의장님,

구테레쉬 사무총장님은 금년도 12개의 우선순위 과제를 제시하면서 “여성 권익 신장”을 최우선 과제로 선정하였습니다. 저는 사무총장 고위 관리그룹 내에 성비 균형 목표를 달성한 사무총장님과 유엔의 노력을 높이 평가합니다.

우리나라도 이 분야에 있어 진전을 이루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과정에서 공약한 내각 여성 비율(30%) 달성에 성공하였으며, 남녀가 직장과 생활에서 동등하게 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개혁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는 또한 여성과 소녀의 권리를 보호, 강화하고 평시뿐만이 아닌 분쟁시 여성 폭력을 철폐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적으로 기여해 나가고자 합니다. 지금 한국을 포함하여 여러 나라에서 번져나가고 있는 “미투” 운동은 이 부분에 있어 얼마나 많은 노력이 필요한 지를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전시에 자행되고 있는 성폭력은 은밀하고도 지속적으로 이루어져 온 범죄입니다. 우리는 오늘날 전쟁 지역에서 이러한 재앙에 대응하기 위한 노력의 과정에서, “위안부” 문제를 포함하여 과거를 기억하고 과거로부터 배워야만 합니다. 80-90세의 할머니들인 위안부 피해자와 생존자들은 지금까지도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애쓰고 계십니다. 이 과정에서 우리는 진실과 정의의 원칙, 피해자 중심적 접근을 취해야 합니다.

한국 정부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이전의 노력 과정에 피해자 중심적 접근이 결여되어 있었음을 겸허히 인정합니다. 한국 정부는 피해자와 생존자들의 진술을 존중하면서, 그리고 피해자, 가족들, 시민사회 지원단체들과 협력해 나가면서, 피해자들의 상처 치유와 명예 회복을 지원할 것입니다. 동시에 과거의 과오가 반복되지 않도록 현재와 미래세대가 역사의 교훈을 배우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 정부는 향후에도 분쟁하 여성 보호가 중요한 인권 의제로 지속 다루어지도록 국제사회와 협력해 나갈 것입니다.

부의장님,

평창 동계올림픽은 한반도를 넘어 전 세계에 평화와 번영의 메시지를 발신하며 어제 폐막하였습니다. 3.9-18간 펼쳐질 평창 패럴림픽도 장애와 무관한 인간 정신의 위대함과 평화를 향한 진심어린 열망을 보여줄 것입니다.

평창의 정신은 올림픽 폐막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한반도의 평화 정착과 심각한 북한인권 문제의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남북한 이산가족 상봉이 조속히 재개되어야 합니다. 이는 우리의 시급한 관심을 요하는 인도주의적 문제이자 인권 문제입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이 이산가족 상봉 재개를 위한 대화에 호응할 것을 요청합니다. 또한, 우리 국민을 포함한 억류자들의 조속한 석방과 이들의 생사 및 소재 확인을 위한 가족과의 연락 허용은 시급한 문제입니다.

북한은 국제사회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핵‧미사일 개발을 포기해야 할 것입니다. 북한은 주민들과 그들의 인권 보호와 증진에 더 많은 자원을 투자해야 하며, 인권기구들이 권고한 수많은 결의와 권고에 담긴 인권 의무들을 준수해야 합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이 안보와 인권 분야에서 자신의 생각을 바꾸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지속 촉구해 나갈 것입니다.

부의장님,

우리나라는 평화에 대한 높은 열망을 갖고 있습니다. 전쟁의 기억은 희미해질지 모르지만 평화를 당연히 주어진 것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자유와 인간 존엄도 마찬가지입니다. 정부와, 정부를 지원하고 독려하며 때로는 비판하는 시민사회 대표들이 함께 열심히 노력하여 민주주의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지켜나가야 합니다. 세계인권선언 70주년을 맞아 어느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포용적이고 개방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배가해 나갈 필요가 있습니다. 70년전 시작된 여정은 아직 끝나지 않았고, 사실 끝이 보이지도 않습니다. 하지만 인간 정신이 승리한다는 데 대한 신념을 갖고 끊임없이 노력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글쓴이

logo 150x150 강경화 장관 유엔인권이사회 고위급회기 영어연설 전문
김타쿠닷컴기업홈페이지제작 및 리뉴얼
최소 비용으로 최대의 홍보효과! 워드프레스 반응형 웹디자인 회사홈페이지제작.
영어, 일본어 다국어 웹사이트제작 및 해외 웹마케팅 서포트.
심플하고 유연한 레이아웃으로 대외적인 기업 이미지 개선.
모바일에 최적화된 웹사이트 리뉴얼로 검색결과 상위 노출 및 방문자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