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조사 청문회, 박영선 페이스북 생중계 – 서울구치소가 최순실 보호소로 전락

최순실 감방 청문회, 박영선 페이스북 생중계 “서울구치소는 최순실 보호소”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3시께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의 휴대전화를 통해 페이스북 라이브를 하며 “저희가 아직도 최순실을 못 만나고 있다. 그리고 서울구치소가 국회의원들을 못 들어가게 막고 있다. 서울구치소가 지금 ‘최순실 보호소’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영선 “무장한 까만옷들에 위협받았다”

박 의원은 이어 “서울구치소에서 국회의원들의 국정조사를 방해하고 있다”며 “조금 전에는 무장한 병력까지 배치했다가 제가 이 라이브방송을 키니까 그 사람들이 사라지고 없다. 제가 지금 이 페이스북 라이브방송을 하는 이유는 국회의원들이 위협을 느끼고 있어서 그렇다”고 말했다.

또한 “홍남식 서울구치소 소장이 최순실을 못 만나게 하고 있는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김성태 위원장 또한 “서울구치소에 수감동까지 들어왔지만 최순실을 심문하지 못하고 있다. 조금 이후에 국민들의 바람을 실천할 수 있는 방향으로 협의하겠다”고 발언한 후 방송을 종료했다.

최순실 서울구치소 청문회 ‘최순실 비호하는 법무부 관계자들?’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감방 청문회를 제안했다. 하태경 의원은 26일 오전 서울구치소에서 진행된 청문회에 참석해 감방 청문회를 제안하면서 “5공비리 사건 당시 이철희 장영자에 대해서도 감방까지 찾아가 청문회를 한 적 있다”고 설명하면서 김성태 국조 위원장으로 하여금 ‘감방 청문회 의결을 이끌어냈다’

하태경 의원(부산 해운대갑)은 또한 “법무부가 ‘최순실 게이트’ 청문회를 방해하고 있다는 심정이 든다”고 강한 의혹을 제기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서울구치소에 열린 국회 국정조사 특위 청문회에서 “구치소장과 의료과장의 답변을 통해 법무부가 청문회를 방해하고 있다는 심정이 든다”고 말했다

https://www.youtube.com/watch?v=RJg37ALLoB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