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일본 소비자 물가지수 2년만에 플러스

일본 소비자물가지수 1024x577 작년 일본 소비자 물가지수 2년만에 플러스

일본 총무성은 26일 물건이나 서비스의 가격 변동을 나타내는 2017년의 소비자 물가지수(CPI, 2015년=100)를 발표했다. 날씨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신선식품을 제외한 연평균 지수가 100.2로 2016년 대비 0.5% 상승, 2015년 이후 2년 만에 플러스로 전환했다.

유가상승으로 인한 휘발유 가격과 전기요금 인상이 물가를 끌어 올렸다.

일본의 소비자 물가는 디플레이션이 지속되며, 2000년 이후 거의 매년 100을 밑돌았지만 작년의 100.2는 1999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품목별로는 전년 대비 휘발유가 10.9%, 전기요금이 3.2% 상승했으며, 에너지 가격 전체는 5.3% 상승했다. 신선식품과 원유가격에 좌우되는 에너지를 제외한 종합지수는(코어)는 100.7%로, 2016년 보다 0.1% 상회하며 4년 연속 플러스로 나타났다.

하지만 일본은행이 디플레이션 탈피를 위해 목표로 하고 있는 물가상승률 2%달성은 아직 요원하기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