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피해자들 집단소송! 금융청 방문조사 실시

가상화폐 해킹 집단소송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피해자들 집단소송! 금융청 방문조사 실시

지난 1월 26일 고객 26만명의 암호화폐 NEM 5700억원을 해킹당한 일본의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기 위해 30일 IT회사운영 및 기술 관련 전문 변호사들이 중심이 되어 변호인단을 구성했다.

코인체크는 1월 28일 해킹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자사 자금으로 보상할 방침이라고 발표했지만 구체적인 방법과 시기는 밝히지 않았다.

이에 변호사 5명이 피해대책 변호인단을 꾸려 현금환불과 가상화폐 인도청구소송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변호인단은 지금까지 10여명의 피해자들이 상담을 했으며, 2월 중순에 도쿄지방재판소에 제소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소송 내용은 앞으로 검토할 예정이며, 피해자들의 상담이 늘면 추가적으로 소송을 낼 방침이라고 밝혔다.

변호인단은 소송관련 홈페이지를 구축하고 전화상담도 받고 있다. 소송에 참가 자격은 코인체크 계좌 개설 후 해킹사건 당시 암호화폐 XEM 잔액을 보유한 회원이 해당된다.

금융감독기관 코인체크 방문조사

가상화페거래소 방문조사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피해자들 집단소송! 금융청 방문조사 실시

일본 금융청은 2일 아침 8시경 도쿄 시부야에 있는 코인체크 본사를 방문하여 회사자금과 고객이 예치한 자금을 분리하여 관리하고 있는지 재무상황을 직접 점검했다.

금융청은 코인체크에 대해 1월 29일 업무개선명령을 내리고, 2월 13일까지 대응방안을 제출하도록 요구한 상태였다. 금융감독기관이 업체의 보고를 기다리지 않고 방문조사를 실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것이다.

금융청이 자금결제법에 근거하여 가상화폐 거래소를 방문조사하는 것은 처음으로, 업무개선명령 이행상황을 철저히 점검하여 고객보호에 만전을 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가상화폐 해킹 1년전부터 서버에 수상한 해외접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