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부과학성, 박사 학위 취득자 주요 7개국중 일본만 감소 추세

연구자 숫자비교 문부과학성, 박사 학위 취득자 주요 7개국중 일본만 감소 추세

일본대학의 박사 학위 취득자 감소로 연구력 저하

문부과학성 과학기술 학술정책 연구소는 9일 2016년도 일본, 영국, 독일 등 주요 7개국의 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한 학생 숫자를 조사하여 발표했다.

일본의 박사 학위 취득자는 1만 5040명, 인구 100만명당 118명으로 10년 전부터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0 만명당 박사 학위 취득자는 영국이 가장 많은 360명, 이어서 독일 356명으로 모두 일본의 3배 가까이 되었다. 또한 한국은 271명으로 2000년 131명에서 2배 이상 크게 증가하여 일본의 약 2.3배에 달했다.

일본에서는 대학 연구 논문의 질과 양이 저하되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대학원에 진학하는 학생 숫자가 줄고 있기 때문에 당연한 결과이다.

아베 정권은 과학기술입국을 기치로 내걸었지만 인재육성 정책 또한 위조 날조에 능숙한 아베신조의 구라에 지나지 않았음을 입증하고 있다. 개헌을 앞세워 군국주의 일본제국의 부활을 꿈꾸는 아베신조는 미국 무기구매에 거액의 국민세금을 사용하면서 복지정책 축소, 소비세 인상으로 국민 등골을 휘게 하고 있다.

아베 고홈! 미국에서도 환영받지 못하는 아베
2015년 미국 방문 때 스탠포드 대학 앞에서 일본인들 아베 돌아가라! 아베는 거짓말쟁이 연호

科学技術指標2019

각국의 박사학위 취득자

마이니치신문이 2018년 8월에 보도한 기사다. 2008년과 2014년(한국은 2017년) 박사학위 취득 숫자이다.
일본, 미국, 독일, 프랑스, 영국, 한국, 중국 순이다. (인구 100만명당)

박사학위취득자 문부과학성, 박사 학위 취득자 주요 7개국중 일본만 감소 추세
아베노믹스의 실체 빚더미 일본!

재원확보 소비세 인상 이외 다른 방법은?
일반회계세수 역대 최대 소득세, 법인세는 감세, 국민 대상 소비세 인상으로 충당?
고용률 등 대외적 지표 개선 효과는 있을지 몰라도 서민의 삶의 질은 계속 저하, 부익부 빈익빈 심화

 

글쓴이

logo 150x150 문부과학성, 박사 학위 취득자 주요 7개국중 일본만 감소 추세
김타쿠닷컴핫이슈 일본뉴스 건강 미용 여행정보
최소 비용으로 최대의 홍보효과! 워드프레스 반응형 회사홈페이지제작
영어, 일본어 다국어 웹사이트제작 및 해외 웹마케팅 서포트
모바일에 자동 최적화된 웹사이트 리뉴얼로 검색결과 상위 노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