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야동 업계의 적정 AV 제작! 여배우 에이즈 감염과 성병검사

일본 성인비디오 업계는 AV출연 강요가 사회문제화되면서 외부에서 대학교수와 변호사를 초빙하여 제3자위원회를 만들어 적정(適正)AV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AV인권윤리기구는 올 4월부터 업계 단체인 지적재산진흥협회(IPPA)에 소속된 제작사와 프로덕션 협회는 표준계약서를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협회에 소속되지 않은 비회원사가 만든 무수정(노모) 및 매니아층을 위한 비디오는 부적정AV가 된다. 과거 출연작 판매중지 신청 건수 AV인권윤리기구는 2018년 2월 20일부터 연말까지 과거에 AV에 … 일본야동 업계의 적정 AV 제작! 여배우 에이즈 감염과 성병검사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