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뉴스
일본 국회의원 코로나 긴급사태선언 후 신주쿠 가부키쵸 섹시 캬바쿠라 방문

인적 드문 가부키초 야경! 코로나 사태로 이자카야 밤 8시까지 영업시간 단축 일본 야당 입헌민주당의 타카이 타카시(高井崇志, 50) 중의원 의원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특별조치법에 따른 긴급사태선언이 발령된 이틀 후 9일 밤 도쿄 신주쿠 가부키쵸의 풍속업소 ‘섹시 캬바쿠라’를 방문한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고 있다. 민주당의 간부는 14일 “전 국민이 외출을 자제하고 힘든 생활을 보내고 있는데 말도 안되는 […]

Read more
일본뉴스
도쿄에서 코로나 확진자 가장 많은 지역은 인구 최다 세타가야구 44명

도쿄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를 거주지별로 분석한 결과 세타가야구가 44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도쿄 23구에 감염자가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월말까지 도내에서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이 많은 지역은 세타가야구 44명, 미나토구 39명, 스기나미구 28명, 시나가와구 24명 순이었다. 또한 가부키쵸 유흥업소에서 감염자 집단(클러스터)이 발생한 신주쿠구의 확진자는 22명이었다. 가부키쵸 캬바쿠라 업소녀와 풍속점 종사자 다수 코로나 감염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

Read more
일본뉴스
1일 일본 코로나 감염자 266명 증가 최대치 경신! 확진자는 3207명

일본정부 전문가회의, 의료붕괴 가능성 제기! 도쿄, 오사카는 오버슈트 대책 촉구 4월 1일(수) 일본 후생노동성과 전국 지자체가 집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는 33개 도도부현에서 266명이 증가하며 1일 최대치를 경신했다. 31일에 이어 이틀 연속 200명을 초과하며 일본내 확진자는 총 3207명이 되었다. 도쿄도에서 66명의 감염이 확인되었는데 60%에 해당하는 38명은 감염경로 파악이 안되고 있다. 78명이었던 31일보다 적지만 오늘은 100명 이상의 […]

Read more
일본뉴스
도쿄 신주쿠 가부키쵸 캬바쿠라 업소녀와 풍속점 종사자 다수 코로나 감염

도쿄 신주쿠의 접객업소 근무자 십수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최대 환락가 가부키쵸 및 인근 캬바쿠라에서 근무하는 업소녀와 풍속점 관련 일에 종사하는 남성들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신주쿠구에서는 3월 말부터 감염경로가 불확실한 확진자가 급증했는데 구청이 조사를 해보니 손님 옆에 앉아 접객하는 업소 아가씨와 이러한 업소녀를 스카우트하는 남성 다수가 감염되었다는 것이다. 풍속업에 종사하는 감염자들은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