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뉴스
일본 나리타 공항에서 입국 심사중이던 베트남 여성 도주

나리타 공항에서 입국 심사 대기중이던 베트남 여성이 10일 아침 입국관리국으로 이동중 도주했다. 2월 9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비엣제트(VietJet) 항공으로 나리타 공항에 도착한 22세 베트남 여성은 입국 심사에서 "기능실습생으로 입국하고 싶다"고 설명했지만 기존 근무지에 연락했더니 실습 기간이 종료되어 귀국했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입국관리국은 상세한 입국 목적 조사 후 다음 날 강제 송환하기 위해 공항 시설에 머물도록 했다. 10일 […]

Read more
일본이야기
일본 외노자 유입 확대! 공존의 시대 베트남 여성의 생각

일본 NHK방송 오늘의 추천 영상 헤세이(平成) 마지막 2019년 4월부터 외국인노동자 유입 확대! 다른 한편으로는... 외국인에게도 '꿈'이 있다. 헤세이 마지막 12월에 성립된 외국인재 확대 법안. 이제 일본인도 외국인과 어떻게 공생공존할 것인가! 각자가 마주해야 되는 시대가 다가온다. 18살 때 일본에 온 한 베트남 여성의 생각을 들어보았다. 일본인 모두가 차가운건 아니지만 냉정한 사람 많았다.  재류 외국인 헤이세이 이후 […]

Read more
일본뉴스
일본 외국인 기능실습생 8년간 174명 사망

일본 법무부는 지난해까지 8년 동안 174명의 외국인 기능실습생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2019년 4월부터 외국인노동자 수용을 확대하는 출입국관리법 개정안 통과에 따라 입헌민주당 등 야권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법무부 등 관계 부처 청문회를 실시했다. 법무부는 일본에서 기술을 배우며 일하는 외국인 기능실습생들이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8년간 총 174명이 사망했다고 공개했다. 후생노동성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외국인 실습생의 산재사망 비율은 10만명 당 […]

Read more
일본뉴스
3년간 일본의 외국인 기능실습생 69명 사망! 자살도 6명

2019년 4월부터 외국인 노동자 수용을 확대하는 입국관리법(入管難民法) 개정안 심의 과정에서 가혹한 노동실태가 속속 밝혀지고 있는 가운데 2015년부터 3년 동안 69명의 기능실습생이 사망한 것으로 밝혀졌다. 일본 법무성이 12월 13일 발표한 2017년까지 8년간 사망자는 174명이다. 2019년 1월 25일자 뉴스는 후생노동성 조사에서 추가 사망자가 다수 발견되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산재 인정을 받은 외국인노동자인데 법부성 조사에서 누락되었다. 6일 일본국회 참의원 법사위에서 […]

Read more
일본뉴스
베트남 일본대사관 직원의 고발! 외국인 실습생의 비참한 실태

일본의 아베 정권은 내년 4월부터 외국인 노동자를 본격적으로 받아들이기 위해 이번 임시국회에서 입국관리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지금도 외국인 기능실습제도가 악용되어 실습생들은 저임금에 열악한 노동환경에 처해 있고, 이를 참다 못해 잠적하는 실습생의 수가 연간 7000명 이상인 상황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베트남은 가장 많은 12만명의 기능실습생을 일본에 송출하고 있지만, 현지 일본대사관의 서기관까지 "베트남 젊은이들의 인생을 엉망으로 만들고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