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뉴스
여성 및 노인의 경제활동 저조하면 취업자 급감! OECD의 일본 리포트

제로성장 + 여성과 고령자 활용하지 않으면 2040년 취업자 20% 감소 일본 후생노동성은 15일 중장기적인 노동정책을 연구하는 고용정책연구회의 노동력 추정치를 발표했다. 2040년까지 경제 성장 없이 여성과 고령자의 노동 참여에 진전이 없으면 2040년 취업자는 2017년에 비해 1285만명(20%) 감소한 5245만명으로 추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현역 세대인 30~59세의 감소폭이 커 성장에 위협적인 요인이 될 것으로 분석했다. 경제 성장과 여성 및 […]

Read more
일본뉴스
60세 이후에도 일을 하고싶다는 일본인 70%에 육박

  NHK가 올해 9월 전국의 16세 이상 2091명을 대상으로 설문지 배포 후 회수하는 방식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다.(63.9%인 1337명 회신) 그 결과, 60세 이후에도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가진 일본인이 약 70%에 달했다. 60세 이후 경제 활동 여부와 일을 하는 경우 몇 살까지 하고 싶은지 물어보았다. “일을 할 수 있다면 계속하고 싶다” 29% “65세 정도까지” 19% “70세 […]

Read more
일본뉴스
초고령사회 일본의 70세 이상 고령 노동자는 46만명

후쿠시마현의 60세 이상 근로자 비율은 2009년 6.5%에서 2017년에는 13.1%로 증가했다. 노동력 부족으로 4개사중 1개사는 70세 이상 고령자 고용 일본 후생노동성은 16일 대기업과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18년 고령자 고용상황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6월 기준 직원 31명 이상 기업 약 15만 7000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정년제 폐지로 전체 기업의 25%가 넘는 약 4만개 회사에 70세 이상의 고령자 관련 […]

Read more
일본뉴스
일본 인력부족 심각화! 외국인노동자 영주권 부여

일본, 저출산 고령화로 생산인구 급감! 외국인노동자 수급 확대 일본정부는 12일 심각한 노동력 부족으로 사실상 외국인 노동자에 영주권을 부여하는 새로운 재류자격을 신설한다고 발표했다. 2019년 4월부터 시행되는 외국인 기능실습생 유입 확대에 따라 인력 부족이 심각한 분야에 대해 일본어 능력과 전문성, 기술을 겸비한 외노자를 위한 2종류의 재류자격을 신설한다. 특정기술 1호는 일정한 지식과 경험이 있으며, 전문기능시험을 통과한 외노자에게 주어지며 […]

Read more
일본뉴스
외노자 증가로 일본 입국관리국을 출입국재류관리청으로 승격

일본 법무성은 여행객 증가와 외국인 노동자 유입 확대에 맞춰 2019년 4월부터 입국관리국을 청으로 승격시킨다. 언론보도를 보면 새롭게 설치되는 조직 명칭은 출입국재류관리청(出入国在留管理庁)이 유력하다. 내년 4월부터 증가하는 외국인 노동자와 불법체류자 단속 강화를 위해 입국뿐만 아니라 출입국을 포함했다. 조직개편으로 입국심사관 등 담당 공무원 약 600명을 증원할 방침이며, 내년도 예산안은 올해 보다 약 640억원 증액된 5880억원을 신청했다. 일본의 인력부족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