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뉴스
주일대사 초치 일본 고노외상, 통역 말 자르고 잠깐만! 극히 무례

적반하장 일본! 무례한 고노 외상, 의도적 도발? 일본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은 19일 한국대법원의 징용배상 판결을 논의할 중재위원회 구성에 한국 정부가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초치(招致)해 항의하는 등 외교적 공세 수위를 높였다. 공개 대화 시간에 흥분한 고노 외상은 이례적으로 통역의 말을 짜르고 극히 무례 하다고 항의하는 결례를 저질렀다. 양측이 한 차례씩 발언한 뒤 면담을 […]

Read more
일본뉴스
고노 일본 외무상,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은 한국정부에 책임

9월 30일 한국의 대법원이 태평양 전쟁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해 일본기업 신일철주금(新日鉄住金)에 1억원의 배상을 명령한 판결에 대해 고노다로(河野太郎) 외무상은 한일 국교정상화 때 맺은 청구권협정에 따라 징용노동자에 대한 개별 보상은 한국 정부가 책임지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고노 외무상 3일 가나가와현 거리연설에서 “1965년 국교정상화 때 가장 문제가 된 것이 보상 및 배상 방법이었다. 일본이 경제협력 차원에서 일괄적으로 한국정부에 돈을 […]

Read more
일본뉴스
일본정부, 한일협정으로 개인청구권 소멸되지 않아

강제징용에 대한 위자료 청구권은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소멸되지 않아… 9월 30일 한국 대법원이 태평양전쟁 강제징용 피해자 4명이 제기한 소송에서 일본기업 신일철주금(新日鉄住金)에 배상을 명령한 판결에 대해 일본 공산당의 시이 가즈오(志位和夫) 위원장은 “일본정부는 피해자 개인의 청구권은 소멸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표명해왔다”고 지적하며 일본정부가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된다고 밝혔다. 공산당의 시이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한일 청구권협정에 따라 양국 간의 청구권 문제가 […]

Read more
일본뉴스
일본정부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담화! 시민단체는 환영

한국 대법원, 강제징용 소송 신일철주금에 손해배상 명령 30일 일본정부 고노다로(河野太郎) 외무상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4명이 신일철주금(新日鉄住金)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에서 한국 대법원이 배상 판결을 내리자 “1965년 한일국교 정상화 이후 쌓아온 한일우호협력 관계의 법적 기반을 근본적으로 뒤집는 판결로 매우 유감이며 결코 수용할 수 없다”는 담화를 발표했다. 그리고 “즉시 적절한 조치를 강구하지 않으면 국제재판 포함, 선택 가능한 모든 방법을 […]

Read more
일본뉴스
일본 최대의 철강회사 신일철주금, 일본제철로 사명변경

일본 제철회사 신일철주금,  닛뽄세이테츠(日本製鉄)로 사명 변경 일본 최대 규모의 철강회사 신일철주금(新日鉄住金: 신닛테츠스미킨)은 2019년 4월부터 회사명을 일본제철(日本製鉄)로 변경한다고 발표했다. 신일철주금은 2012년 10월 1일 신일본제철과 스미토모 금속이 합병하여 만들어진 일본 최대의 철강 업체다. 이 회사는 16일 이사회를 열어 내년 4월 1일부터 사명을 일본제철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 사명 변경에 대해 회사 측은 해외사업을 추진하는 데 있어 일본 철강업체임을 명확히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