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뉴스
24일 도쿄 코로나 확진자 161명, 사망자 6명! 병원 관계자가 14%

4월 24일(금) 도쿄도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61명이 증가하여 11일 연속 100명을 넘었다. 누계 3733명이 되었다. 10세 미만에서 100세 이상까지 감염자 161명중에서 약 47%에 해당하는 75명의 감염경로는 불분명이다. 26명은 간호사와 환자 집단감염이 발생한 내리마구 네리마히카리가오카(練馬光が丘) 병원 관계자다. 집단감염 다이토구 에이주 종합병원 환자 4명 포함 6명이 사망하여 사망자 누계는 93명으로 증가했다. 도쿄도와 수도권 3현(치바, 사이타마, […]

Read more
일본뉴스
코로나 폭발 도쿄 봉쇄전에 탈출? 일본 청년들 야간버스로 귀성 러쉬!

도쿄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외출자제를 요청한 주말을 앞둔 27일(금) 밤 신주쿠 고속버스터미널 부스터신주쿠(バスタ新宿)에는 마스크를 착용한 젊은이들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취업 시험을 위해 센다이에서 상경한 여대생은 친구와의 약속을 취소하고 일정을 앞당겨 고향으로 가는 버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고이케 유리코 도지사의 도시봉쇄(락다운) 발언이 보도된 후 가족들이 빨리 돌아오라고 재촉했다고 한다. 그녀는 도쿄에서 전철안이 무서웠다고 말했다. 올해 […]

Read more
일본뉴스
도쿄 신종코로나 확산! 외출자제 틈타 고령자 노린 방문절도사건 급증

방문절도 대책! 현관문을 바로 열어선 안된다. 금주 도쿄도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시민들에게 불필요한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이러한 상황을 틈타고 고령자를 노린 범죄가 잇따르고 있어 일본 경시청은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전기공사 업자 등으로 가장한 강도들이 노인만 있는 주택을 방문하여 점검에 입회하도록 하고 다른 일행은 집안을 뒤져 금품을 훔치는 일명 ‘방문 절도(訪問盗)’ 피해 사건이다. […]

Read more
일본뉴스
27일 일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2236명(+123), 사망자 62명(+5)

오사카 다카시마야 직원 코로나 감염으로 임시 휴업 3월 27일(금) 일본 후생노동성과 전국 지자체가 집계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는123명 증가하여 확진자는 총 2236명이 되었다. 도쿄에서는 25일 41명(95명검사), 26일 47명(87명검사)에 이어 40명(87명검사), 오사카 20명, 가나가와현 11명 등 지금까지 가장 많은 숫자인 123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도쿄 확진자 40명중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환자는 18명이며, 지금까지 25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한 다이토구 병원에서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