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뉴스
도쿄도 코로나19 경증환자 105명 수용 토요코인 호텔 만실

도쿄도는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중 경증 환자와 무증상자를 수용하는 비지니스 호텔이 만실이 되어 15일 이후 다른 호텔에 환자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주오구(中央区)의 토요코인(東横INN 東京駅新大橋前) 호텔로 이송한 환자는 일일 7~25명으로 13일까지 1주일 동안 남녀 총 105명이 입소했다. 이 중 21명은 24시간의 간격을 두고 2회 실시하는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집으로 돌아갔다. 도쿄도는 이 호텔의 수용 예정 […]

Read more
일본뉴스
도쿄도 코로나19 경증환자와 무증상자 이송 토요코인 호텔 임대

6일 도쿄도는 향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대비하여 입원중인 경증 환자와 무증상자를 이송할 숙박 시설로 토요코인 호텔을 임대했다고 발표했다. 도쿄 중앙구에 있는 비즈니스 호텔 체인 토요코인 도쿄에키 신오하시마에(東横INN東京駅新大橋前)다. 지금까지 아파(APA) 호텔이 코로나 환자를 수용한다고 보도되었다. 자위대원, 호텔로 물자 수송 【速報】東京都は #無症状 や軽症の #新型コロナウイルス #感染者 を入院先から移し、療養や健康 #観察 を受ける都内のホテルの一つ、「東横イン東京駅新大橋前」を公開しました。 pic.twitter.com/lzummABJcN — TBS NEWS (@tbs_news) April […]

Read more
일본뉴스
도쿄도 의료붕괴 예방! 병상부족 대비 코로나 환자 이송용 호텔 교섭중

도쿄, 가나가와현, 아이치현, 오사카, 효고현 5개 지자체 의료붕괴 전야 – 전문가회의 도쿄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으로 인한 병상 부족에 대비하여 도내 호텔측과 교섭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의료붕괴 사태를 막기 위해 입원중인 경증 환자와 무증상자를 이송하기 위한 것이다. 아침 기준 도쿄도가 확보하고 있는 병상은 700개이지만 최소 531명 이상의 감염자가 입원하고 있다. 도는 전문가회의와 상담하여 구체적인 이송 계획을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