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뉴스
인종차별 헤이트스피치 관련 일본정부의 여론조사 결과

도쿄 시부야에서 열린 일본의 극우 혐한단체 재특회의 반한시위에 시민들이 항의하고 있다. 헤이트 스피치, 이른바 증오발언에 대해 57%가 ‘알고있다’고 대답 특정 그룹이나 인종에 대해 공개적으로 차별, 혐오, 폄하, 위협, 선동적 발언을 하는 헤이트 스피치(증오발언)에 대해 일본정부 내각부가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에서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로 불리는 인종 차별적인 언동을 반복하는 가두선전활동과 시위에 대해 알고 있다고 답한 사람이 […]

Read more
일본뉴스
헤이트스피치 혐한단체 ‘재특회’는 손해를 배상하라! 재일동포 여성 승소

일본 대법원, 재특회의 헤이트 스피치에 대해 손해배상 판결 확정! 재특회의 언동은 사회 통념상 허용되는 한도를 넘은 모욕에 해당한다. 마토메사이트의 링크는 여성차별, 인종차별을 포함한 복합차별에 해당한다. 증오발언을 일삼는 일본의 대표적인 극우 혐한 단체 ‘재특회’는 재일 특권을 용납하지 않는 시민 모임의 약자이다. 일본어로 在特会(在日特権を許さない市民の会) 일본내에서 헤이트 스피치를 일삼는 단체, 특히 재일한국인에 대해 민족 차별적인 발언과 과격한 행동으로 지탄의 […]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