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방한 북한반응!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려는 책동

http://www.dailymotion.com/video/x68au5s

[한글자막 CC클릭] 일본방송 NHK 트럼프 대통령 방한 소식

트럼프 대통령은 8일 오전 동행 기자단과 북한과의 군사경계선인 DMZ 비무장지대 시찰에 나섰으나 짙은 안개로 헬기 착륙이 어렵다고 판단해 방문을 취소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단히 실망하며 불만을 토로했다고 한다.

북한을 눈으로 직접 보지 못한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 국회에서 연설을 했다. 연설에서는 세계최강의 군사력을 전개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북한에 강한 경고를 보냈다.

“나는 힘을 통한 평화를 추구한다.우리를 과소평가 하지 마라! 그리고 시험하지 마라!”
I want peace through strength. Do not underestimate us. And do not try us.

그리고 북한에 최대한의 압력을 가하기 위해 중국과 러시아를 염두에 두고 각 국의 결속을 호소했다.

“국제사회는 불량정권의 핵 위협을 용인할 수 없다. 책임있는 모든 국가는 북한의 야만적인 체제를 고립시켜야 한다.”
The world cannot tolerate the menace of a rogue regime that threatens with nuclear devastation. All responsible nations must join forces to isolate the brutal regime of North Korea

트럼프대통령 방한 북한반응 1024x562 트럼프 대통령 방한 북한반응!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려는 책동

한편, 북한은 한미 정상회담 다음 날인 오늘(8일)도 반발하며 노동신문을 통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과 우리 정부의 한미 공조 행보에 대해 비난을 이어갔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침략과 전쟁의 화근을 들어내야 한다’는 제목의 논설에서 “트럼프가 남조선에 날아든 것도 우리에 대한 군사적 위협을 강화하면서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기 위한 의도적인 책동의 발로”라고 비난했다.

북한이 미국을 비난할 때 매번 사용하는 표현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려는 망동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려는 군사적 도박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려는 무모한 군사적광기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기 위한 의도적인 책동

오후에는 3번째 방문국인 중국에 도착한 트럼프 대통령..
중국은 통상적인 국빈 영접을 뛰어넘는 특별 환대로 트럼프 대통령을 맞았다.

전쟁미치광이인 트럼프는 우리를 겨냥한 전쟁폭언들을 끊임없이 내뱉으면서 조선반도의 긴장상태를 극도로 고조시키고있다. 이런 속에 핵항공모함들을 비롯한 미전략자산들이 조선반도와 그 주변수역에 대대적으로 집결되면서 그야말로 조선반도에는 언제 전쟁이 터질지 모르는 일촉즉발의 초긴장상태가 조성되고있다. 이번에 트럼프가 남조선에 날아든것도 우리에 대한 군사적위협을 강화하면서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기 위한 의도적인 책동의 발로이다.

최근에도 남조선당국은 미전략자산들의 조선반도전개를 비롯한 미국의 《대북압박조치들에 동의》해주어야 한다느니, 《작전개념을 공세적으로 전환》해야 한다느니, 《3축대응체계》를 조기에 구축하겠다느니 하고 줴쳐대면서 미국의 북침핵전쟁도발책동에 적극적으로 가담해나서고있다.

11월 8일 로동신문 ‘침략과 전쟁의 화근을 들어내야 한다‘

방한 트럼프 대통령 국회연설 영어, 한글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