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12월 완전실업률 2.8%, 20대 실업자 가장 많아..

12월 완전실업률 日 12월 완전실업률 2.8%, 20대 실업자 가장 많아..

지난달 일본의 완전실업률은 2.8%로 11월에 비해 0.1% 하락했다.

일본 총무성은 12월 취업자는 6542만명으로 전년 같은 달에 비해 52만명 증가하며 60개월 연속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 중 파트타임과 파견사원, 아르바이트 등 비정규직 근로자는 전년 동월에 비해 9만명 증가한 2081만명이었다.

또한 전체 실업자는 174만명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19만명(9.8%) 줄어 91개월 연속 감소했다. 남녀별로 보면 남성은 19만명 감소, 여성은 2만명 증가했다. 실업자중에서 자발적인 이직자는 75만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0만명 감소했다.

계절적 변동 요인을 제외한 전국의 완전실업률은 2.8%로, 지난 달에 비해 0.1% 하락했다. 남녀별로 보면 남성은 0.1%하락, 여성은 0.2% 상승했다. 완전실업률이 하락한 것은 7개월 만이다.

아래 연령계급별 완전실업률을 보면 남성보다 여성의 실업률이 높고, 연령대별로는 15~24세가 4.6%, 25~34세 3.6%로 다소 높다.

연령별 완전실업률 日 12월 완전실업률 2.8%, 20대 실업자 가장 많아..

이에 대해 일본 총무성은 “더 나은 일자리를 찾아 자발적으로 일을 그만 둔 사람이 늘어난 것으로, 수치는 하락했지만 고용상황은 꾸준히 개선되고 있다”고 했다.

일본의 작년 1년간 완전실업률은 2.8%로 전년도에 비해 0.3% 상승하며 7년 연속으로 개선되었다.

완전실업률이 3%이하로 내려가면 구직자라면 누구나 일을 할 수 있는 완전고용 상태를 의미한다.

완전실업률(또는 실업률): 15세 이상의 일 할 의욕이 있는 사람(노동력 인구) 중에서 직업이 없어 구직 활동을 하고 있는 사람(완전실업자)의 비율을 가리킨다. 계절의 영향을 많이 받는 요인을 제외한 계절조정치(季節調整値)가 사용된다.

상세자료는 일본 통계국 홈페이지 참조 (12월 노동력조사 pdf)

일본 11월 완전실업률 2.7%, 1993년 이후 최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