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 강제징용 피해자 호칭을 징용공에서 노동자로 변경

강제 이미지 희석, 강제노역의 본질을 흐리게 하는 일본의 의도 10월 30일 강제징용 피해자 4명이 신일철주금(新日鉄住金)을 상대로 제기한 위자료 청구 소송에서 대법원이 일본기업에 배상을 명령하는 판결을 내리자 일본정부는 강한 어조로 반발해왔다. 11월 1일 아베의 국회 발언 이후 일본정부는 원고들의 호칭을 ‘한반도출신 노동자(朝鮮半島出身労働者)’로 통일했다. 일본에서는 강제징용 노동자를 보통 ‘징용공(旧民間人徴用工)’으로 불러 왔지만 4명의 원고들이 강제 연행되지 않았다는 것을 … 일본정부, 강제징용 피해자 호칭을 징용공에서 노동자로 변경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