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크, 도쿄올림픽 ‘방사능 우려’ 패러디 포스터에 일본반응 부글부글

도쿄올림픽 반크 포스터 반크, 도쿄올림픽 방사능 우려 패러디 포스터에 일본반응 부글부글

방사능 올림픽! 후쿠시마산 식재료 배제하라! 한일관계에 새로운 불씨?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VANK: Voluntary Agency Network of Korea)는 2020 도쿄(東京) 올림픽이 방사능 안전문제 우려를 낳을 수 있다는 패러디 포스터를 제작하여 SNS에 공개했다.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신축 부지에 가설한 펜스에도 포스터를 부착했는데 일본 산케이신문등 언론에서 이 사실을 보도하며 논란이 되고 있다.

​올림픽 성화봉송 모습을 방사성 물질 처리 운반 장면으로 패러디하는 방식으로 제작됐다.

도쿄올림픽 기념 우표와 주화에도 성화 봉송 주자 대신 방사성 물질 처리 운반장면을 각각 담았다.

​반크 대표의 일본방송과의 인터뷰내용이다.

​도쿄올림픽이 잘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제작했다. 저희의 경고에 대해 적절한 대응조치를 취하면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가 가능할 것이다.

​성화봉송 루트에서 후쿠시마현을 제외하거나 선수단 식재료에서 후쿠시마산을 제외하면 전세계의 많은 사람들이 도쿄를 방문할 것이다.

일본 취재진: 재난지역 후쿠시마를 도쿄올림픽에서 완전히 배제하라는 것이냐?

​국내외 많은 사람들이 알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해외에서는 포스터를 프린트하여 도쿄올림픽의 문제점에 대해 주위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도록 알려나갈 것이라는 의견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