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섬웨어 사이버 공격 북한이 주도! 미 정부 발표

북한 랜섬웨어 사이버 해킹 1024x403 랜섬웨어 사이버 공격 북한이 주도! 미 정부 발표

세계를 떨게 만든 랜섬웨어 악성코드 공격 북한이 범인

올해 5월에 150개국 약 30만대의 컴퓨터를 감염시킨 랜섬웨어 (몸값 요구형 바이러스) 워너크라이(WannaCry)를 이용한 대규모 사이버 공격에 대해 미국 정부는 18일 북한이 관여했다고 공식 발표하고 비난했다.

north korean hacker 300x171 랜섬웨어 사이버 공격 북한이 주도! 미 정부 발표워너크라이는 이용자가 데이터에 접근하는 것을 일시적으로 불가능하게 만들고 이를 푸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컴퓨터 바이러스다. 당시 랜섬웨어 공격에 북한이 관여했다는 주장이 퍼지며, 영국은 북한을 비난했지만 미국 정부는 지금까지 어떠한 견해도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국토 안보·대테러 담당 보좌관 톰 보서트 (Tom Bossert)는 월스트리트 저널에 기고한 글에서 워너크라이를 이용한 사이버 공격은 북한이 주도한 것이었다고 언급한 후 19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세한 내용을 밝혔다.

보서트는 이 해킹으로 상당한 금전적 손실을 초래했다며 “북한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고 말한 후, 이 주장은 증거에 근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보서트는 북한이 10년 전부터 사이버 해킹을 시도하고 있으며 매우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필요하면 적절한 시기에 미국 정부가 단독으로 불법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하겠다”고 밝혔다.

랜섬웨어란 몸값을 뜻하는 랜섬(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로 컴퓨터 사용자의 중요 파일을 암호화한 뒤 이를 푸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이다. 특히 이번 랜섬웨어는 인터넷 접속만 해도 감염될 수 있는 방식이라 더 주의가 필요하다.

[CBS News] North Korea “directly responsible” for massive cyberattack

North Korea is behind the WannaCry cyberattack that plagued hundreds of thousands of computers earlier this year, according to an op-ed published Monday night by White House homeland security adviser Tom Bossert.

워너크라이 랜섬웨어 예방법! 썸녀와 시아준수 에피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