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레비전의 신뢰도는 사상 최고, 인터넷은 최저를 기록

일본의 어린이들에게 텔레비전의 신뢰도 높아…

텔레비전의 신뢰도는 사상 최고, 인터넷은 사상 최저 수준이라는 조사결과가 화제다.
이 조사는 초4에서 중2 어린이 대상으로 1997년 부터 10년 주기로 거의 동일한 질문내용으로 앙케이트를 실시한다.

티비 신뢰도 텔레비전의 신뢰도는 사상 최고, 인터넷은 최저를 기록

일본 광고회사 하쿠호도(博報堂)가 실시한 수도권 초등학교 4학년 부터 중학교 2학년을 대상으로 한 ‘어린이 20년 변화’라는 조사에서 “TV의 얘기는 사실이 많다”고 답한 아이가 71.3%로 지난 20년 사이 최고로 높았으며, “인터넷의 이야기는 사실이 많다”고 답한 아이는 29.0%로 10년 전 보다 10% 이상 하락하며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하지만 아이들에게 지금 가장 갖고 싶은 것을 묻자 “스마트폰”이 44.9%로 가장 높고, 자신만의 텔레비전 28.9%, 본인PC 26.3% 순 이었다.

일본 어린이가 갖고 싶어 하는 물건 텔레비전의 신뢰도는 사상 최고, 인터넷은 최저를 기록

유행에 대한 관심 저하. 유행하는 물건에 대해 남들 보다 빨리 알고 싶다는 45.9%로 과거 최저 수준이었다. 신상품에 대한 관심은 유행에 관심이 있다 55.4%, 새로운 상품이 나오면 바로 갖고 싶어진다는 41.6%로 각각 과거 최저치를 기록했다.

일본유행 관심도 텔레비전의 신뢰도는 사상 최고, 인터넷은 최저를 기록

가족여행을 한다면 일본과 해외 어느쪽으로 가고 싶은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일본 국내가 60%로 과거 최고, 해외가 30.5%로 과거 최저 수준이었다. 세계 전체와 일본 중 어느쪽을 우선 생각해야 되냐는 질문에는 일본이 54%로 과거 최고, 외국이 45.9%로 과거 최저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역전되었다.

풍요로움과 행복도에 관한 질문에서는 자신은 풍요로운 편 82%, 자신은 행복한 편이 91.4%로 과거 최고를 기록했다. 공부와 놀이 중 어느쪽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공부 58.1%, 놀이 41.9%로 처음으로 공부가 놀이를 앞섰다.

어린이들에게 티비 신뢰도 높아..

일본은행 구로다 총재 물가상승률 2% 달성시기 또 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