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명 참가 음란 난교파티 적발! 자위대원과 간호사 주최

하마나코 1024x584 120명 참가 음란 난교파티 적발! 자위대원과 간호사 주최

6월 11일부터 12일에 걸쳐 일본 시즈오카현 코사이시(湖西市) 하마나코(浜名湖) 호반의 숙박시설에서 120여명이 모인 난교파티가 적발되었다.

파티를 주최한 치바현 거주 52세 자위대원 남성과 51세 여성 간호사가 공연음란방조(公然わいせつ幇助) 혐의로 체포되었다.

또한 여러 사람 앞에서 음란 행위를 한 도쿄 거주 회사 경영 52세 남성과 자칭 전문학교 재학 34세 여성도 체포되었다.

참가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정보를 공유했으며 1인당 1만엔의 회비를 내고 참석했다.

난교파티 120명 참가 음란 난교파티 적발! 자위대원과 간호사 주최

공연음란죄는 일본어로 공연외설죄, 코우젠 와이세츠자이(公然わいせつ罪)이다.

외설의 한자는 猥褻(わいせつ), 한자가 어렵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히라가나로 표기한다.

120人参加の“乱交パーティー”を摘発…主催者とみられる自衛官らを逮捕

11日から12日にかけて、浜名湖のほとりにある宿泊施設で開かれ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