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넴(NEM) 해킹피해자 26만명에게 환불

가상화폐 해킹사고 가상화폐 거래소 넴(NEM) 해킹피해자 26만명에게 환불

코인체크 가상통화 거래재개 및 출금 일정은 미정! 사업 지속방침

26일 새벽 외부 해킹으로 580억엔(약 5700억원) 상당의 가상통화 넴(NEM)이 유출된 일본의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는 28일 피해를 입은 약 26만명의 고객에게 가상통화 보유 금액에 따라 엔화로 환불할 방침임을 밝혔다.

코인체크는 취급하고 있는 대부분의 가상화폐 매매거래와 출금을 중지하고 원인규명을 위한 조사를 진행해 왔으며, 28일 새벽에 피해를 입은 고객의 수가 약 26만명에 달하고 고객에게 가상통화의 보유액수에 따라 엔화로 환불한다고 발표했다.

구체적인 보상절차와 시기에 대해서는 현재 검토 중이며, 보상 재원은 자체 자금으로 조달할 예정이다. 보상금액은 매매정지 당시의 가격과 그 후에 형성된 다른 거래소의 시세를 참고로 하여 산출할 방침이며 총 460억엔(약 4500억원)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거래 및 출금이 정지된 가상통화의 거래재개 일정은 미정이며, 아직 넴(NEM)의 행방은 파악을 못하고 있다. 코인체크는 현 상황에 대해 재차 사과한 후 “보안대책 강화를 포함하여 서비스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사업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싱가포르 넴(NEM)재단의 부대표는 도난당한 암호화폐는 넴 블록체인상에서 추적이 가능하다고 하며 아직 시장에서 해커의 움직임은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넴재단 부대표, 도난 암호화폐 추적가능]

일본 금융청 코인체크 행정처분 방침

일본 금융청 가상화폐 거래소 넴(NEM) 해킹피해자 26만명에게 환불

가상화폐 거래소는 지난해 10월부터 등록제로 바뀌며, 코인체크는 등록심사를 밟고있는 단계이다. 금융청은 28일 코인체크 측에 보고명령을 내려 향후 보안대책 및 조사상황에 대해 상세한 보고를 받은 후 행정처분을 검토할 방침이다.

28일 보고 결과 금융청은 개정 자금결제법에 근거하여 업무개선명령을 내릴 것으로 알려졌다. 코인체크는 자사의 보유자산으로 피해액 전액을 환불할 것이라고 했지만 금융청 담당자는 납득할 만한 내용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일본 경시청도 외부 해킹 가능성을 포함하여 부정액세스금지법 위반 혐의로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금융청은 27일 일본내의 모든 가상화폐 거래소 운영회사에게 시스템 재점검을 요청하는 주의문서를 보냈다.

가상화폐 넴(NEM)에 대하여

nem 가상화폐 거래소 넴(NEM) 해킹피해자 26만명에게 환불

일본의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가 해킹당한 가상통화 넴(NEM: 뉴이코노미무브먼트)은 싱가포르 비영리 단체의 가상통화이다.

공식홈페이지에 보면 넴(NEM)은 데이터를 변조가 어려운 높은 신뢰성과 함께 소액의 자금을 보유한 사람이나 대규모 설비가 없는 사람도 거래하기 용이한 구조가 특징이라고 나와있다.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약 90억매가 발행되어 있으며 개인 사용자 및 거래소가 거래하고 있다. 이번 해킹으로 부정하게 인출된 약 5억 2000만매는 총 발행수의 5%정도로 당시 시세로 약 580억엔(약 5700억원)에 달한다. 이 금액은 가상통화 해킹사고 중에서 역대 최대 규모다.

가상통화에 대한 투자가 활발해지며 넴(NEM)의 거래 가격도 크게 올라 코인체크의 판매 가격은 작년 1년 동안 약 300배 급등했으며, 세계 각국의 규제가 강화되면서 사고 발생전 2주 동안 50% 가까이 급락했다.

가상화폐 거래소 일본내 사업자도 15개 이상

가장 인지도가 높은 비트코인과 이더리움(Ethereum)을 비롯하여 이번에 해킹사고가 발생한 넴(NEM)같은 가상화폐는 인터넷상의 거래소를 통해 현금으로 교환하는 형태로 매매가 가능하다.

현재 일본내 사업자가 운영하는 가상화폐 거래소만 15곳 이상이며 코인체크는 이용자와 취급하는 가상화폐 종류가 많은 대규모 업체다.

가상화폐 거래소를 이용하는 사람은 월렛이라는 계좌를 만들어 현금이나 가상통화를 인터넷을 통해 거래한다.

가상화폐 거래 형태는 주식 거래와 마찬가지다.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 해킹사고! 피해금액 역대 최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