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 추가 대북제재! 해운사 등 19단체의 자산동결

일본 대북제재 추가조치 1024x579 일본정부 추가 대북제재! 해운사 등 19단체의 자산동결

일본정부는 15일 각료회의에서 지난달 29일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일본의 배타적 경제 수역(EEZ)에 낙하한 것에 대해 추가적인 대북제재 조치를 단행했다. 북한에 본사를 둔 해운회사와 은행 등 19개 단체의 자산을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이번에 새롭게 제재대상에 포함된 곳은 북한에 본사를 둔 해운회사와 석탄을 취급하는 무역회사, 은행 등 총 19개 단체로, 그 가운데는 독일과 중국에 사무실을 두고 있는 단체도 있다. 이번 대북제재 강화로 일본 정부의 자산동결 대상이 되는 곳은 총 103개 단체, 개인 108명으로 확대되었다.

일본 추가 대북제재 1024x579 일본정부 추가 대북제재! 해운사 등 19단체의 자산동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각료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탄도미사일 발사는 대북 압력 강화를 통해 북한의 정책을 변화시킬 필요성을 다시 한번 보여주는 것이다. 아베정권의 가장 중요한 과제인 일본인 납치문제에 대해서도 북한의 구체적인 움직임이 없다”고 밝혔다.

또한 스가 관방장관은 “대북 압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19개 단체의 자산을 동결했다. 일본은 대화와 압력, 행동 대 행동이라는 일관된 방침하에 핵미사일과 납치문제 현안에 대해 북한의 구체적인 조치가 있을 때까지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