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호텔 벨보이 소장 아인슈타인 친필메모 20억원에 낙찰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 물리학자 아인슈타인(Albert Einstein)이 1922년 일본을 방문했을 때 묵은 도쿄의 호텔에서 벨보이에게 준 친필 메모가 경매에서 약 20억원에 낙찰되었다.

경매에 나온 것은 상대성 이론으로 유명한 물리학자 아인슈타인의 친필 메모 2장이다.

친필 메모는 아인슈타인이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하고 1년 후인 1922년(大正11년) 방일 때 숙박한 도쿄의 제국호텔(Imperial Hotel, 데이코쿠 호텔)에서 일본인의 벨보이에게 팁 대신에 준 것이다.

이 중 하나는 독일어로 “마음이 편한 겸허한 생활은 끊임없는 불안을 야기하는 성공을 추구하는 것보다 더 많은 행복을 안겨준다”고 적혀있다. 또 다른 1장에는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고 적혀 있다.

아인슈타인 친필메모 일본인 호텔 벨보이 소장 아인슈타인 친필메모 20억원에 낙찰

아인슈타인은 이 메모를 건넬 때 벨보이에게 “운이 좋으면 이 메모는 팁보다 더 높은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경매 주최자에 따르면 친필 메모는 독일 함부르크에 사는 벨보이의  일본인 친척이 출품한 것으로, 이스라엘의 예루살렘에서 열린 경매에서 2장 180만 달러 (한화 약 20억원)에 낙찰되었다.
또한 “이 메모는 아인슈타인이 행복의 비결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으로 자신의 생각을 담은 매우 흥미로운 것”이라고 말했다.

글쓴이

logo 150x150 일본인 호텔 벨보이 소장 아인슈타인 친필메모 20억원에 낙찰
김타쿠닷컴핫이슈 일본뉴스 건강 미용 여행정보
최소 비용으로 최대의 홍보효과! 워드프레스 반응형 회사홈페이지제작
영어, 일본어 다국어 웹사이트제작 및 해외 웹마케팅 서포트
모바일에 자동 최적화된 웹사이트 리뉴얼로 검색결과 상위 노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