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호텔 벨보이 소장 아인슈타인 친필메모 20억원에 낙찰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 물리학자 아인슈타인(Albert Einstein)이 1922년 일본을 방문했을 때 묵은 도쿄의 호텔에서 벨보이에게 준 친필 메모가 경매에서 약 20억원에 낙찰되었다.

경매에 나온 것은 상대성 이론으로 유명한 물리학자 아인슈타인의 친필 메모 2장이다.

친필 메모는 아인슈타인이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하고 1년 후인 1922년(大正11년) 방일 때 숙박한 도쿄의 제국호텔(Imperial Hotel, 데이코쿠 호텔)에서 일본인의 벨보이에게 팁 대신에 준 것이다.

이 중 하나는 독일어로 “마음이 편한 겸허한 생활은 끊임없는 불안을 야기하는 성공을 추구하는 것보다 더 많은 행복을 안겨준다”고 적혀있다. 또 다른 1장에는 “뜻이 있는 곳에 길이 있다”고 적혀 있다.

아인슈타인 친필메모 일본인 호텔 벨보이 소장 아인슈타인 친필메모 20억원에 낙찰

아인슈타인은 이 메모를 건넬 때 벨보이에게 “운이 좋으면 이 메모는 팁보다 더 높은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경매 주최자에 따르면 친필 메모는 독일 함부르크에 사는 벨보이의  일본인 친척이 출품한 것으로, 이스라엘의 예루살렘에서 열린 경매에서 2장 180만 달러 (한화 약 20억원)에 낙찰되었다.
또한 “이 메모는 아인슈타인이 행복의 비결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으로 자신의 생각을 담은 매우 흥미로운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