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한열의 편지, 6월 항쟁 도화선’ 30년 전 그날 기억하며

지난 1987년 6월 민주 항쟁에서 경찰 최루탄에 맞아 숨진 고 이한열 열사가 피격되기 전후의 사진 두 장이 최초로 공개됐다. 당시 한국을 방문했던 내셔널 지오그래픽 사진기자로 한국을 방문했던 네이선 벤이 찍은 것으로 긴박했던 당시 상황이 고스란히 담겼다.

이한열 열사 30주기…”2017이 1987에게”
1987년 6월 9일, 당시 연세대학교 2학년이었던 청년 이한열이 최루탄에 맞아 피를 흘리는 모습입니다. 이 사건으로 6월 항쟁에 불이 붙었고 6·29 선언이 이어지면서 직선제 개헌이 일어났습니다. 연세대 백주년 기념관에서 이한열 열사 30주년 특별기획전이 열린다고 합니다.

외신기자가 촬영한 1987년 6월 항쟁

이한열의 편지

문재인 대통령 6·10 민주항쟁 30주년 기념사 풀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