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벌한 추미애 대표, 야당 의원들 앞에서 “헌재소장 날린 것, 염치없다‘

찬바람 쌩쌩, 추미애 대표 열 받았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2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준 부결과 관련해 “국민의 뜻을 외면하고 헌재소장 자리를 날려버린 것은 염치가 없는 소행”이라며 야권을 직설적으로 비난했다.

추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백봉정치문화교육연구원 개원식 축사에서  “대한민국이 한 치의 사건 사고도 없이 부패 권력을 국민이 바라는 권력으로 바꿔냈는데 그런 헌법재판소장에게 일격을 가해 날려버렸다”며 “다른 나라가 어떻게 이해하겠느냐”고 야권을 비판했다.

또한 “주변에 도로가 없어 통행할 수 없는 땅을 ‘맹지’라고 하고, 주위 토지에서 통행권을 인정해 길을 터준다”며 “맹지 소유권자에 대해 길을 터주는 행동도 보이지 않으면서 헌법기관으로서 헌법 재판소장의 목을 날렸다고, 그래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실력을 자랑했다’고 하면서 협치라고 말하고 대통령이 소통하지 않는다고 탓을 할 수 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행사에는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를 비롯해 국민의당 박주선 국회부의장, 박지원 의원 등 야당 중진의원도 다수 참석했다.

추미애 “헌재소장 날린 것 염치 없는 소행”

https://www.youtube.com/watch?v=Bw3bmKDUVd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