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린(逆鱗)의 뜻과 유래는? 박근혜의 역린은?

역린 - 용의 목에 있는 거꾸로 된 비늘

역린(逆鱗)은 군주가 노여워하는 군주만의 약점 또는 노여움 자체를 가리키는 말이다.

따라서 '역린의 뜻'은 윗사람의 약점, 콤플렉스 혹은 누구에게도 양보할 수 없는 권한을 말한다.

어떤 사람이나 물건에 대해 함부로 건드리거나 논란거리가 될 만한 민감한 주제를 건드리면 안 되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로도 사용된다.

한자풀이

역린 (逆鱗: 거스를 역, 비늘 린)

"용은 잘 길들이면 탈 수 있다. 그러나 용의 목 밑에 거꾸로 난 비늘을 건드리진 말라. 역린을 건드리면 반드시 죽게 될 것이다.

역린의 유래

용의 몸에 붙어 있는 81개 비늘들 중 딱 하나, 거꾸로 붙어 있는 비늘을 뜻한다.

이 비늘을 건드리면 용이 날뛴다고 하며 동시에 용의 급소이다.

유래는 중국 춘추전국시대 법가사상서 한비자 중 역린지화(逆鱗之禍)의 고사에서 나온 것이다.

한비자(韓非子)는 군주를 설득하는 과정의 어려움을 다룬『세난(說難)』편에서 이렇게 말하고 있다.

‘용은 순한 짐승이다. 길들이면 타고 다닐 수도 있을 정도다.

하나 그 턱밑에 지름이 한자(一尺)쯤 되는 거꾸로 붙은 비늘, 즉 역린(逆鱗)이 하나 있다.

만약 이것에 손을 대는 자가 있으면 용은 반드시 그 사람을 찔러 죽이고 만다.

군주에게도 그 역린이 있는 것이다.

군주의 노여움을 비유해서 역린(逆鱗)이라 하고 또 노여움을 당하는 것을 ‘역린에 닿았다’고 말한다.

물론 이 비유에 해당되지 않는 것도 상당히 많다.

노해야 할 때 노하지 않는 군주도 있고, 전신이 역린처럼 까닭도 없이 노하고 있는 자도 많다.

그만큼 진정한 용은 뜻밖에 적다는 말이다.

기사 제목에 사용된 역린(逆鱗)

  • 박근혜의 역린(逆鱗)은 무지(無知)
  • 연말모임서 조심해야 할 역린
  • 안민석 의원 "정유라는 朴 대통령과 최순실에게 '역린'"
  • 특검, 최순실의 '역린' 정유라 조준…"獨 검찰과 공조, 여권만료도"
  • 中 '역린' 건드린 트럼프…한반도 정세 '시계 제로'
  • 친박 막말의 끝은 어디인가…“패륜” “역린 정치” “인간 이하”
  • 逆鱗(げきりん)に触れる!商談で失敗してしまい、上司の逆鱗に触れた

현빈 주연의 영화 역린 (2014) The Fatal Encou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