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일보 제수,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부인의 자살 미스터리

bang family killed 조선일보 제수,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부인의 자살 미스터리

이미란의 차량은 방화대교에 주차, 사체는 한강을 거슬러 상류인 가양대교 부근에서 발견되었다.

방용훈 코리아나 호텔 사장 부인 이미란의 자살과 의문점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제수씨의 자살. 우울증에서 비롯된 비극이라는 항간의 소문을 뒤엎는 제보자가 나타났다. 그녀는 바로 자살한 이미란씨의 어머니. 이씨를 죽음으로 내 몬 것은 다름아닌 그녀의 남편 방용훈 코리아나 사장이라고 주장하는데…. 그녀의 주장은 과연 믿을만 한 것일까? 인터넷을 떠돌고 있는 편지의 실체, 그리고 의문의 죽음을 파헤쳐 본다.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의 부인 이미란씨(55)가 2016년 9월초 사망한 뒤 이씨의 죽음을 둘러싼 의혹이 확산되고 있다.차량 안에서는 방용훈 부인의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 유서의 내용은 아직 공개되지 않은 상태다.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의 제수 자살에 얽힌 미스터리

코리아나호텔 사장 부인의 죽음과 의문의 편지

“방 서방, 자네와 우리 집과의 인연은 악연으로 끝났네”… 방용훈 사장 장모로 추정되는 비난 편지에 대응 없는 이유는? 기사전문

bang letter 조선일보 제수,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 부인의 자살 미스터리

저주의 편지 전문 보기
지하실 사설 감옥에서 잔인하게 몇달을 고문했다” “이세상에 자네처럼 잔인한 인간은 본적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