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도쿄도 코로나 확진자 132명, 9일 연속 100명 초과 증가세 안꺽여

폐렴사망자급증 1024x576 22일 도쿄도 코로나 확진자 132명, 9일 연속 100명 초과 증가세 안꺽여

장의사, 코로나 의심 폐렴 사망자 급증! 작년의 3배

도쿄도는 22일 도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신규 확진자는 132명, 사망자는 없다고 밝혔다.

10세 미만에서 90대까지의 남녀 132명중 약 58%에 해당하는 77명은 감염경로가 불분명이다.

도내 감염자는 9일 연속 100명을 초과하며 누계 3439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총 81명이며 현재까지 퇴원한 환자는 643명이다.

미나토구 재생회(済生会) 중앙병원 부속 유치원에서는 유아 8명과 보육사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는 슈퍼마켓에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여 밀집 상태가 발생하고 있다며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시간제 도입 및 출입 인원 제한 등을 검토하고 있다.

또한 일본 정부 니시무라 경제재생담당상을 만나 휴업 요청에 비협조적인 파친코 등의 업소에 대해 시설사용 제한 및 정지, 사업자명을 공표 가능하도록 신종 인플루엔자 대책 특조법 제45적용을 요청했다.

현재는 동법 24조에 따라 협조만 요청 가능하다.

전국 슈퍼마켓 협회는 아직 지자체의 구체적인 요청은 없다고 한 후 트위터에 “슈퍼도 면적, 입지, 구조가 다양하며 일률적인 입점 제한은 오히려 수요 증가와 패닉 상황 유발로 직원 부담이 증가시킨다.  점포별로 혼잡 대책을 실시하고 있기 때문에 지자체에는 이런 부분을 잘 홍보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농림수산성 코로나 예방 쇼핑 

  1. 쇼핑은 소수 인원으로
  2. 마트 체류 시간은 짧게
  3. 쇼핑은 혼잡한 시간대를 피하자

도쿄 치요다구 야외 코로나바이러스 임시검사소 설치